• [반복되는 스포츠 폭력의 민낯 ④ 특별기고] 故 최숙현 선수에게 보내는 편지

지난 6월 26일 아픔과 상처를 안고 우리 곁을 떠난 트라이애슬론 故 최숙현 선수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고(故) 최숙현 선수가 떠난 지도 벌써 한 달여가 지났습니다.

얼마 전 최 선수에 대한 그리움에 많이 힘들어하시는 부모님을 찾아뵙고, 죄송하다는 말씀과 함께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이러한 슬픔 속에서도 다시는 이런 피해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명확한 진상규명에 힘써 달라 부탁하시는 최 선수 부모님의 강인한 모습에 먹먹한 마음이었지만 저 또한 반성하고 제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깊이 고민해야겠다고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부모님을 통해 그 동안 최 선수가 얼마나 고통받고 힘들어 했는지를 접하게 되었을 때는 미안하다는 것 외에는 다른 생각을 할 수 없었습니다. 세상에 아름다운 것과 밝은 희망을 기대하며 앞으로 나아가기만 해야 할 이른 나이에 얼마나 힘들었을까? 그 마음을 모두 이해할 수는 없지만 그 힘든 시간과 싸우며 혼자 짐을 짊어지고 있었다는 생각에 마음이 무너져 내리는 것 같았습니다.

지금도 선수 관계자들의 믿지 못할 이야기, 그리고 여전히 보호받지 못하는 선수들, 이것이 체육계 현실이라는 점이 뼈아픕니다. 선수들은 스포츠를 사랑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다는 자부심으로 최선을 다 할 뿐인데 왜 이런 일을 겪어야 하는지, 어디서부터 문제인 것인지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일부 무례한 지도자와 기득권층의 잘못된 인식과 권위의식, 강압적인 선후배 규율 문화는 동료 선수들 간 존중과 배려로 개선되어야 합니다. 또한, 선수들의 인권이 존중된 즐겁고 행복한 환경 속에서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훈련 환경 개선이 절실합니다.

끊임없는 최 선수의 도움 요청에도 사건 해결보다는 사건의 실체가 밖으로 새어나가는 것을 두려워하는 관계 기관들의 모습도 드러났습니다. 이러한 기관들의 외면, 그로 인한 무력감, 이어지는 가해자들의 변함없는 태도가 최 선수를 더욱 아프게 했을 것입니다.

특히, 같이 꿈을 꾸며 누구보다 서로 의지하고 아껴야 할 감독과 동료 선수들로부터 받은 상처는 그 누구도 치유해줄 수 없을 것입니다. 체육인 동료로서, 선배로서 마지막까지 아픔과 상처를 안고 먼 길을 떠난 최숙현 선수를 생각하면 너무나도 비통하고 애석합니다.

하지만 지금은 슬픔조차도 사치같이 느껴집니다. 최 선수가 자신의 가장 소중한 것을 걸고 우리에게 남기고 간 한 마디,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 잊지 않을 것입니다. 분명 최 선수의 이 한마디는 더 이상 또 다른 피해가 없기를 바라는 희생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동안 이러한 사건이 조명되면 지나친 호통과 주목끌기식의 문제해결 방법이 제안되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또 다른 사각지대의 피해자들이 발생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이제는 보여주기식의 접근을 자제하고, 본질적인 문제해결을 위한 방법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봐야 할 때입니다.

지금 최 선수의 억울함과 변화를 위해 많은 동료들과 선후배들이 용기를 내고, 또 많은 이들이 응원하고 있습니다. 최 선수의 바람과 같이 이들과 뜻을 함께하여 지금 이 순간에도 관행이라는 이름 아래 자행되고 있는 폭언과 폭력을 근절하고, 고통 받고 있는 젊고 유능한 선수들을 지킬 수 있도록 이번 사건의 진상규명을 명확히 하고 변화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최숙현 선수, 이제는 훌훌 털어버리고 부디 그곳에선 아픔 없이 편히 쉬기를.

유승민 IOC 선수위원 드림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