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우리은행·신한금융투자, '라임펀드 원금 전액 반환' 결정 연기

  • 우리은행 이사회 결론 못 내려…금감원에 답변 기한 연기 신청
    신한금융투자도 27일 연기 신청 방침
  • 기사입력 2020-07-24 18: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하나은행에 이어 우리은행, 신한금융투자도 라임자산운용 플루토 TF-1호(무역금융펀드) 원금 전액 반환 여부 결정을 연기한다.

우리은행은 24일 이사회를 열고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가 권고한 라임자산운용 TF-1호 원금 전액 반환안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다음 이사회 일정까지 답변 기한 연기를 금감원에 신청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 사안이 소비자 보호와 신뢰 회복 차원에서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에 공감하지만, 사실관계에 대한 추가 확인과 심도 있는 법률 검토를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고 연기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신한금융투자도 오는 27일 답변 기한 연기를 신청할 방침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법률 검토 등 자세한 의사 결정 과정이 끝나지 않은 상태"라며 "답변 시한인 27일에 연장을 신청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21일 하나은행 이사회도 같은 이유로 수락 여부에 대한 답변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달 30일 분쟁조정위원회는 2018년 11월 이후 판매된 라임 무역펀드 4건에 대해 판매사가 원금 100%를 반환하라고 결정했다.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를 적용한 결과로, 원금 100%를 투자자에게 돌려주라는 결정이 나온 것은 금융투자상품 분쟁 조정 사상 최초였다.

해당 판매사는 하나은행(364억원), 우리은행(650억원), 신한금융투자(425억원), 미래에셋대우(91억원)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