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6·17대책에도 시장은 “집값 더 뛴다”…수도권 주택매매심리 3년 만에 최고

  • 6월19~30일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
    주요 상승지역 서울·경기·울산 등
  • 기사입력 2020-07-15 16: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정부의 6·17부동산대책 이후 나온 부동산 소비심리지수가 2017년 8·2대책이 나오기 직전 수준까지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에서는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심리가 강해졌다는 의미다.

15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가 발표한 ‘6월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주택매매심리지수는 전달 121.5에 비해 28.6포인트 오른 150.1을 기록했다. 조사 기간은 6·17대책 직후인 6월 19~30일이다.

이 지수는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와 중개업소 2338곳에 대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산출된다. 0∼200 범위의 값으로 표현되는데 95 미만은 하강 국면, 95 이상~115 미만은 보합 국면, 115 이상은 상승 국면으로 해석된다.

수도권의 주택매매심리지수는 120.6에서 140.9로 20.3포인트 올랐다. 2017년 7월 142.5를 기록한 이후 35개월 만의 최대치다. 2017년 7월은 8·2부동산대책이 나오기 직전으로, 시장이 과열된 상태였다.

정부가 6·17대책을 통해 수도권 대부분 지역을 규제지역으로 묶었지만 시장심리는 집값이 계속 오를 것으로 봤다는 뜻이다.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 [국토연구원 제공]

경기도는 118.6에서 138.4로 19.8포인트, 인천은 127.2에서 127.8로 0.6포인트 올랐다. 지방에서 규제지역으로 신규 편입된 대전은 139.5로 전달 137.4에서 2.1포인트, 집값 상승세가 가팔랐던 세종은 151.3으로 전달 141.5에서 9.8포인트 올랐다. 울산도 128.6을 나타내 전달(111.5)보다 많이 오른 지역으로 꼽혔다.

6월 수도권 주택 전세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15.9로 전달(106.6)보다 9.3포인트 상승했다. 서울은 106.8에서 120.2로 13.4포인트, 경기는 106.3에서 114.9로 8.6포인트 올랐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