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이삿짐 사다리차, 고흥 화재 현장서 6명 구했다

  • 50대 2명, '살려달라' 아우성 속 폭우 뚫고 구조작업 도와
  • 기사입력 2020-07-10 13: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0일 오전 전남 고흥군 고흥읍 윤호21병원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이 옥상으로 대피한 환자를 사다리차로 구조하기 위해 접근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2명이 숨지고 28명이 다친 전남 고흥군 윤호21병원 화재 현장에서 이삿짐 사다리차가 귀중한 생명 6명을 구해냈다.

고흥에서 이삿짐 사다리차를 운영하는 신복수(59) 고흥 스카이 사장은 10일 새벽 함께 일하는 이은수(57) 씨로부터 전화를 받고 불이 난 윤호21병원으로 달려갔다.

병원에 도착한 시각은 오전 4시. 장대비에도 불은 응급실에서 옥상 쪽으로 치솟는 가운데 병원 앞에는 화마에 목숨을 잃은 시신 2구가 놓여 있었고, 진화 작업을 하다 유독가스를 마신 소방대원 2명도 신음하고 있었다.

위로 올려다보니 8층에서 한 사람이 ‘살려달라’며 난간에 매달려 곧바로 떨어질 것처럼 아슬아슬한 모습이 보였다.

3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전남 고흥군 윤호21병원 화재 현장에서 이삿짐 사다리차로 귀중한 생명 6명을 구한 이은수(왼쪽)와 신복수씨. [연합]

쉴새없이 쏟아지는 폭우 속에서 신 사장은 곧바로 이씨와 함께 45m 길이의 사다리차를 응급실 옆에 붙였다.

이어 이들은 사다리차에 소방대원을 태워 6층에서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던 3명을 구한 뒤 8층에서 간호사 1명을, 7층에서는 창문에서 구조를 기다리던 2명을 연이어 구했다.

병원 옆에 있던 고압선이 터지고 비는 더 굵어졌지만, 이들은 구조를 멈추지 않았다.

이날 병원에서 구조된 사람은 모두 66명으로 이 가운데 47명이 이삿짐과 소방을 포함해 사다리차를 통해 화마를 피했다.

화재가 진압된 후 신 사장은 “고압선이 펑펑 터지고, 시뻘건 불길이 옥상으로 치솟아 무서웠다”며 “비도 많이 내린 데다 살려달라는 소리가 가득했다”고 당시 급박했던 상황을 돌이켰다.

그는 이어 “사람을 구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어 정신없이 구조에 나섰는데 다친 사람들을 보니 자꾸 눈물이 났다”며 "소방대원들도 ‘사다리가 아니었으면 큰일 났을 것 같다’며 고마워해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