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후반에만 뛴’ 손흥민 5경기째 골침묵

  • ‘유효슈팅 제로’ 토트넘, 본머스와 무승부…UCL ‘가물가물’
  • 기사입력 2020-07-10 08: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흥민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된 손흥민이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데 실패했다. 이로써 올 시즌 정규리그 9골 9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5경기 연속으로 무득점에 그쳤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본머스의 바이탤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본머스와의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유효슈팅 0개’의 빈공을 드러내며 0-0으로 비겼다.

승점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친 토트넘은 지난 라운드 대비 한 계단 하락한 9위(승점 49)로 내려앉았고 손흥민은 네 시즌 연속 정규리그 두 자릿수 득점 달성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4경기만을 남겨놓은 가운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안정권인 4위 레스터시티(승점 59)와 격차가 승점 10점이나 돼 챔피언스리그 티켓 획득에 실패할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

토트넘은 공 점유율에서 63.9%로 크게 앞섰으나 마무리 한방이 없었다. 경기 내내 유효슈팅을 한 개도 못 날렸다. 전체 슈팅 수는 본머스와 같은 9개였다.

이날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을 벤치에 앉히고 해리 케인, 에리크 라멜라, 스테번 베르흐베인을 ‘3각 편대’로 선발 출격시켰다.

전반전에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베르흐베인 대신 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이 투입됐으나, 크게 달라진 것은 없었다.

손흥민은 플레이메이커에 가까운 움직임을 보이며 위협적인 장면을 좀처럼 만들지 못했다.

슈팅은 타이밍이 맞지 않았고, 의도가 애매한 전진 패스는 상대 수비에 막히는 경우가 많았다.

후반 28분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문전으로 쇄도하던 케인에게 찔러준 침투 패스가 그나마 공격포인트에 가장 가까운 플레이였다. 이 패스는 상대 수비수가 넘어지며 걷어내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토트넘에서 가장 빛난 선수는 골키퍼 위고 로리스였다. 요리스는 후반 추가시간 본머스 해리 윌슨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찬 결정적인 슈팅을 막아내며 토트넘을 패배에서 간신히 구해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