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문체부 여가부 경찰청 등 관계기관 회의

  • 문체부 장관 ‘신속한 수사와 무관용 원칙’ 당부
  • 기사입력 2020-07-07 16: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 최숙현 선수 인권침해 사건과 관련해 문체부를 비롯한 관계기관 회의가 7일 열렸다./문체부 제공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고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및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조치와 체육계 악폐습 근절 및 체육인 인권보호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관계기관 회의가 열렸다.

7일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주무부처인 문체부 장관을 비롯해, 여성가족부 장관, 법무부 형사 2과장, 경찰청 차장, 국가인권위원회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 단장이 참석했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이번이 체육 분야의 악습을 바꿀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신속하게 고 최숙현 선수와 관련된 수사와 조사를 진행하고, 체육계에 만연한 폭력과 인권침해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가해자를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참석자들도 이에 적극 공조하며 체육인 인권 보호를 위해 뜻을 모으기로 했다.

또한, 박 장관은 문체부 특별조사단 조사에 대한 각 기관의 협조는 물론 올 8월 출범할 체육계 인권보호 전담기구인 스포츠윤리센터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다. 아울러 스포츠윤리센터가 체육계 인권침해와 비리, 불공정행위를 근절할 수 있는 기관으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보완 방안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