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강남아파트 23억 오른 박의장 "실거주 40년, 지역구 대전은 월세"

  • 기사입력 2020-07-07 16: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병석 국회의장.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박병석 국회의장이 현재 보유 중인 강남아파트가 4년 새 23억원 올랐다는 시민단체의 주장과 관련해 해당 아파트는 40년간 실거주하는 곳이라며 투기성 시비에 7일 반박했다.

아울러 지역구인 대전 아파트는 자가가 아니라 월세라 2주택 보유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국회의장 공보수석실은 이날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박 의장 주택 소유와 관련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실련은 이날 박 의장의 아파트 가격이 2016년 3월 35억6400만원에서 지난달 59억4750만원으로 23억8350만원(69%) 늘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 의장 측은 "해당 서초구 아파트는 만 40년간 실거주 중"이라며 "21대 시작 전 매매를 하려고 했으나 재개발에 따른 관리처분 기간이어서 3년간 매매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지역구인 대전 서구 주택은 자가가 아닌 월세"라고 덧붙였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강남불패. 박 의장님은 가만히 앉아서 4년간 무려 23억을 벌었다"라고 비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