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경희대 교수의 제자 성폭행 의혹, 학교가 은폐" 주장

  • 기사입력 2020-07-07 07: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희대학교 전경. [경희대학교 제공]

[헤럴드경제=뉴스24팀] 경희대가 호텔관광대학 소속 A교수의 대학원생 제자 성폭행 의혹을 알면서도 3개월 넘게 해당 교수를 수업에서 배제하지 않고 제대로 된 진상조사도 하지 않는 등 사건을 축소·은폐하려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희대 호텔관광대학 재학생·졸업생으로 구성된 경희대바로세우기운동본부(운동본부)는 7일 학교가 올 3월 성폭행 사건을 인지하고도 A교수의 수업 배제를 조치하지 않고 A교수 구속 이후에도 징계 절차나 피해 실태조사를 진행하지 않은 채 오히려 학생의 실태조사를 방해했다고 밝혔다.

A교수는 지난해 11월 자신이 지도하던 대학원생 B씨에게 술을 마시게 한 뒤 B씨가 정신을 잃자 성폭행한 혐의(준강간)로 지난달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운동본부와 대학 관계자 등에 따르면 A교수는 자신이 피해자로부터 고소당한 사건이 검찰에 송치되자 지난 3월 대학장 등 동료 교수와 다른 제자에게 억울함을 호소하며 “무죄라는 증거가 있다”, “B씨의 함정에 빠졌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전해 들은 피해자가 지난 5월 말 다른 교수에게 자신의 피해 사실을 알리고 학교 성평등상담실에 신고하면서 사건은 공론화됐다.

A교수는 구속되기 전까지 수업하다 지난달 25일 직위 해제됐다.

학교 측이 학생과 일부 교수가 추진 중인 피해 실태조사 활동도 방해했다고 운동본부와 몇몇 대학 관계자는 주장했다.

A교수가 구속된 뒤에도 학교 측이 피해 실태조사 등을 진행하는 움직임이 보이지 않자 운동본부는 지난달 8일 호텔관광대학 대학원 학생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했다. 그러자 학교 당국자가 전화를 걸어와 “설문조사 배후가 누구냐”, “조사 의도가 무엇이냐”며 운동본부 관계자를 압박하고 해당 대학교수에게도 운동본부의 실태를 조사하라고 지시했다는 전언이다.

운동본부 관계자는 “설문조사를 시작하기 전부터 학교 관계자에게서 압박 전화가 왔고 2시간 만에 조사를 종료할 수밖에 없었다”며 “조사 결과 성희롱·성추행 문제 등으로 A교수 외에도 해당 대학원 소속 다른 교수의 이름도 나왔다”고 전했다.

운동본부는 지난달 22일 설문조사 결과와 함께 학교 측의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문서를 학교 성평등상담실에 전달했으나 이후 “교내 처리 규정에 따라 절차를 진행 중”이라는 답변만 받았다.

학교 측은 “성평등상담실에서 조사를 계속하고 있으나 피해 사실 등 개인적인 내용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진행 과정을 알리지 못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A교수의 징계에 대해선 “1심과 2심에서는 유죄가 나오더라도 3심에서 무죄가 나오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재판 결과를 다 보고 최종 징계를 내리게 될 것”이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