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고 최숙현 가해자로 지목된 3인방, 폭행·폭언 부인

  • 국회 증인 참석,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 되풀이
  • 기사입력 2020-07-06 14: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주시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 A씨가 6일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에게 폭행·폭언을 가한 당사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과 선수 2명 등 3인방이 국회에서 관련 혐의를 정면으로 부인했다.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은 “그런 적은 없다”고 부인하고, “감독으로서 선수가 폭행당한 것을 몰랐던 부분의 잘못은 인정한다”며 관리·감독이 소홀했을 뿐이라는 취지로 답했다.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원회가 소집한 트라이애슬론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 침해 관련 긴급 현안 질의에서다.

상임위에 앞서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동료들의 추가 피해 증언에서 역시 폭행·폭언의 당사자로 지목된 여자 선수 A 씨도 “폭행한 적이 없다”며 잘라 말했다.

이용 의원이 상임위에 출석한 남자 선수 B 씨를 포함해 경주시청 감독, 선수 3명을 향해 “고인에게 사죄할 마음이 없느냐”고 다시 묻자 김 감독과 A 선수는 이구동성으로 “마음이 아프지만,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는 말만 반복했다.

의원들은 고인의 사망 사건에 온 국민이 분노하고 충격에 빠졌다며 주무부서인 문화체육관광부와 상급 단체인 대한체육회를 강하게 질타했다.

특히 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에 4월 8일 고 최숙현 선수가 관련 내용을 신고한 뒤 신속하게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점과 폭행 직접 가해자로 ‘팀 닥터’로 행세한 안주현 씨의 정보를 체육회와 문체부가 전혀 입수하지 못한 점을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고 최숙현 선수의 유족과 선수들, 국민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조사는 물론 기존 시스템의 작동 문제를 확인해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yj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