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욕을 밥보다 많이 먹어…뇌도 터질거 같다" 3년 전 故 최숙현의 훈련일지

  • 2017년 훈련일지에 힘든 심정 토로
  • 기사입력 2020-07-05 19: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가대표와 청소년 대표로 뛴 23세의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고(故) 최숙현 씨가 2013년 전국 해양스포츠제전에 참가해 금메달을 목에 거는 모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가혹행위 시달리던 고(故) 최숙현 선수의 훈련일지가 공개됐다.

연합뉴스TV는 지난 2017년 2월 故 최숙현 선수의 뉴질랜드 전지훈련 일지를 입수했다.

최 선수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기 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과 훈련할 때부터 가혹행위에 시달렸다. 고인은 진정서와 변호인의견서에도 "2016년 2월부터 폭행을 당하고, 폭언을 들었다"라고 했다.

뉴질랜드 전지훈련일지에도 최숙현 선수가 감당해야 했던 고통이 담겼다.

2017년 경주시청에 입단한 고 최숙현 선수는 그해 2월 8일 훈련일지에 "오늘은 불완전 휴식하는 날이었다. 그런데 이날마저 욕먹을 수 있구나"라며 "욕을 밥보다 많이 먹으니 배가 터질 것 같다. 뇌도 같이"라고 썼다.

그리고 훈련일지 뒷면에 "왜 살까, 죽을까. 뉴질랜드에서 죽으면 어떻게 되지"라고 가슴 아픈 메모도 남겼다.

또 다른 훈련일지에는 "수영 잘하고 있는데 XX오빠가 지나갈 때마다 뒤에서 발을 잡아당겼다. 욕은 내가 다 먹고 자기가 나에게 욕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덕분에 XX언니랑 완전히 모른척하게 됐다. 어디 말할 곳도 없고…"라는 나지막한 호소가 담겼다.

'XX언니'는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된 경주시청 선배다.

앞서 공개한 녹취록에서는 고인이 감독, 팀 닥터라고 부르는 치료사에게 폭행과 폭언에 시달린 정황이 담겨있다. 대한체육회와 협회에 제출한 진정서 등에는 선배 2명의 가혹행위 정황도 찾을 수 있다.

고교 시절부터 가혹행위에 노출됐지만, 어느 곳에서도 보호받지 못한 최숙현 선수는 6월 26일 오전에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거나, 안이하게 대처한 수사기관과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는 뒤늦게 진상 조사와 가해자 처벌에 속도를 내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