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노영민 실장, 반포 대신 청주 아파트 처분…‘똘똘한 한 채 전략’?

  • 기사입력 2020-07-02 16: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서초구 반포4동 한신서래아파트의 모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청와대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들에게 이달 중으로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은 처분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2일 노 실장은 이날 오전 열린 청와대 내부회의에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은 법적으로 처분이 불가능한 경우가 아니면 이달 중으로 1주택 제외하고 나머지는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노 실장은 현재 서울 서초구 반포동과 충북 청주시에 아파트를 갖고 있다. 청와대 측은 이날 오후 “노 실장의 반포 아파트를 급매물로 내놨다”고 밝혔다가, 50분 후에 다시 “반포 아파트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관련 내용을 정정했다.

이를 두고 부동산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강남의 똘똘한 한 채 지키는 전략 아니냐” 등 비판의 목소리가 일었다.

노 실장이 보유한 반포동 아파트는 동일 전용면적 기준으로 현재 10억원 넘는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노 실장은 지난 2006년 5월 이 아파트를 2억8000만원에 매입했다.

이와 관련 노 실장은 "그간 주택을 팔려고 했으나 쉽게 팔리지 않았고 이번에는 급매물로 내놨다"고 설명했다.

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