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혜은이 “30년을 살았는데…이혼 도장찍고 아무런 느낌이 없었다”

  • 기사입력 2020-07-02 10: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S 2TV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뉴스24팀] 가수 혜은이가 이혼 후 심경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7월 1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혜은이가 새로운 출연자로 등장했다.

박원숙은 “우리는 상처가 거의 아물어 가는데 이제 넌 새로 딱지를 떼서 심히 걱정된다”고 말했다.

혜은이는 “둘이 같이 법원 가서 도장을 찍었다. 그래도 30년을 살았는데 아무런 느낌이 없었다. 그 사람도 힘들고 나도 힘들고”라면서 “그래도 정리하고 나니까 이 자유로움은 뭘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박원숙은 “네가 할 만큼 다 했기 때문에 더 이상 미련이 없는 거다”고 말했고, 문숙과 김영란도 “수고했어”라고 혜은이를 위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