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언유착' 갈등…윤석열·이성윤 주례회의도 서면 대체

윤석열(왼쪽) 검찰총장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연합]

[헤럴드경제] 윤석열 검찰총장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대면 주례회의가 1일 서면으로 대체됐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심의할 전문수사자문단 구성을 두고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마찰을 빚고 있는 와중이다.

윤 총장과 이 지검장은 전날 전문자문단 소집과 관련해 정면으로 충돌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전문자문단 소집을 중단하고 특임검사에 준하는 수사의 독립성을 보장해달라고 대검에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대검은 기본을 저버리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검찰에 따르면 윤 총장과 이 지검장의 주례회의는 매주 수요일 오후 대검에서 열린다. 다만 주요 일정 등 상황에 따라 대면 회의가 어려울 때는 서면으로 대체되기도 한다. 이 지검장은 서울중앙지검 1~4차장 산하의 주요 사건에 대한 수사 진행 상황을 취합해 윤 총장에게 서면으로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