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코로나19 첫 교내감염 발생에…다시 커진 ‘등교개학 불안‘

  • 대전 동구 천동초 5학년 학생 코로나19 확진
    대전시 “현재 교내감염 의심 단계, 학교 외 감염경로 파악중”
    학부모 “확진자 발생후 휴교는 아이들이 시험대상이라는 것”
    전문가 “예견된 일, 시간문제였다…정밀한 방역대책이 필요”
  • 기사입력 2020-07-01 10: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30일 오전 대전 동구 가오동 동구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한 초등학생이 검사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신주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전국 첫 교내감염 의심 사례가 발생하면서 학부모들은 또다시 불안에 휩싸였다. 전문가들도 “충분히 예상됐고 시간문제였던 일”이라고 지적하면서, 교육당국의 향후 방역 대책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1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대전 동구 소재 천동초등학교 5학년 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대전 120번 확진자)을 받았다. 이 학생은 등교 수업이 시작된 후 대전에서 처음으로 양성 판정을 받은 초등생 확진자(대전 115번 확진자)와 같은 반 학생이다. 두 학생은 지난달 22~24일 등교 당시 밀접 접촉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이 사례가 교내 감염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날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현재 교내 감염 의심 단계이고 115번 확진자가 학교 외 다른 감염 경로가 있는지 파악 중”이라며 “같은 반 25명, 옆 반 26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했고, 115번 확진자가 다닌 학원도 100여명 정도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천동초 방역 조치는 다 마쳤다”며 “현재 천동초를 포함한 인근 14개 학교에서 원격 수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5만5333명이 동의한 ‘등교 수업을 미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답변자로 나서며 “교육부는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종식 시기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무작정 등교수업을 미룰 수는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가정에서 원격 수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교육 격차는 우리 교육의 또 다른 고민이 될 수 있기에 등교 수업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학생이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는 학교를 만들기 위해 질병관리본부 등 방역당국, 나아가 정부 모든 기관이 함께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교내 감염 의심 소식에 학부모들은 불안을 호소했다. 대전 서구에 사는 초등생 6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김모(50) 씨는 “몹시 불안하다”며 “초등생 아이들은 아이들과 어울리고 싶어해 어떤 소홀한 틈이 생길 수 있어 통제가 필요하다. 확진자가 나와야 휴교한다는 자체가 아이들을 시험 대상으로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 대덕구 거주 초등생 5학년 학부모 박모(48) 씨도 “우려하던 일이 일어났다. 학교마다 신경 쓴다고는 하지만 언제든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다”라며 “감염 경로가 분명하지 않은 경우도 있고 확진자 동선 문자도 늦게 와 학교에 보내는 게 맞는 건지 불안하다”고 했다.

대전이 아닌 수도권에 거주하는 부모들도 마찬가지로 우려를 표했다. 서울 부천에 사는 초등생 6학년 학부모 정모(44) 씨는 “아이들이 저학년일수록 판단력이 떨어져 복도에서 돌아다니기도 하고 몰려다니기도 해 감염 위험이 더 클 수밖에 없다”며 “교내 감염 사례가 대전이 처음이라고 하더라도 수도권도 그러지 말란 법이 있나”고 말했다.

경기 시흥에 거주하는 초등생 3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A(33) 씨도 “아이는 집에서 하는 온라인 수업보다 친구들도 만나는 등교 수업을 선호하지만 학부모 입장에선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학교에 보낸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교내 감염 의심 사례 발생에 대해 “충분히 예상됐던 사태”라고 입을 모았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는 “학생들이 온종일 가만히 있는 것도 아니고 예견된 일이었다”며 “개학한 지 오래됐고 지역 사회 감염이 계속되는 상황이니 선제적으로 좀 더 정밀하게 교내 감염 확산 방지 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역시 “교내 감염은 시간문제라고 봤다”며 “전문가들이 계속해서 얘기하고 있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물론 코로나19에 아이들이 성인보다 약하게 앓고 지나가고 대부분 회복되지만, 결국 아이들 사이에 감염자가 늘면 소아 당뇨나 면역 저하인 아이들이 걸리거나 중증 환자가 생길 수 있다”며 “그런 걸 막기 위해서라도 강력하게 방역 대책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poo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