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EU와 화상 정상회담 文…“EU, 한반도 평화 노력 지지”

  • 코로나19 국면 이후 올해 첫 화상 정상회담
    文 “한반도 평화 위한 건설적 역할 당부”
    코로나19 공동 대응 및 경제협력 방안도 논의
  • 기사입력 2020-06-30 17: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유럽연합(EU) 정상과 화상으로 정상회담을 갖고 한-EU 전략적 동반자 관계 10주년을 맞아 각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를 약속했다.

청와대는 30일 오후 문 대통령이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코로나19 대응 공조 및 10주년을 맞이한 한-EU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미래 발전 방향,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정세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이날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화상 회담은 지난해 12월 출범한 EU 신지도부와의 첫 정상회담이라는 의미를 갖는다”며 “코로나19 국민 이후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양자 정상회담으로, 애초 서울에서 대면 정상회담이 예정됐지만,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EU 측이 화상 정상회담을 제안해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담에서 양쪽 정상은 보건, 경제 분야 등에서의 코로나 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상호 공조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특히 EU는 한국 정부가 신속하고 투명한 조치로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해온 점을 높이 평가했고,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 속에서 확보한 우리의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활용해 국제사회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또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유럽 의약품청(EMA) 간 코로나 관련 ‘임시 비밀유지약정’ 체결을 비롯하여 한-EU 보건당국 간 정보 공유 협력이 긴밀하게 진행되고 있는 점을 환영하며 G20 등 국제사회의 경제 재건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가기로 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한 양자간 노력도 언급됐다. 청와대는 “EU 정상들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의 리더십을 높게 평가했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북한을 지속 관여시켜 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 역시 “앞으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하고 역내 상생과 번영을 이루어 나가는 과정에서 EU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건설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답했다.

한편, EU 정상들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한 그간의 우리 정부 노력을 평가하면서, 조속한 비준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고, 문 대통령은 내년도 서울에서 개최 예정인 제2차 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EU측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양 정상은 이번 화상회담뿐만 아니라 향후 여건이 허락하는대로 서울에서 대면 정상회담을 별도로 추진하기로 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