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현장영상] 北, 기어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날아간 180억

  • 北,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 기사입력 2020-06-16 18: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이 16일 개성공단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2018년 4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판문점 합의에 따라 문을 연 남북 평화의 상징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폭파 공언 사흘 만에 사라졌다.

통일부는 “오후 2시 49분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의 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머지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폭파를 공개 경고했다.

연락사무소는 ‘판문점 선언’ 합의에 따라 2018년 9월 14일 개성공단에 문을 열었다. 2005년 개소한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건물을 개·보수해 사용했다. 토지는 북한 소유지만 한국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건설비 80억원에 개·보수 비용 97억8000만원 등 180억원을 투자했다. 운영비 역시 2018년 9월부터 올해 책정된 예산까지 포함하면 160억원 정도가 들어갔다.

청와대는 이날 이와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회의를 긴급소집했다. 군당국도 최전방 부대 지휘관들을 정위치시키는 등 군사분계선(MDL) 지역의 돌발 군사상황에 대비해 대북 감시·대비태세를 강화했다.

강문규·이정아 기자 dsun@heraldcorp.com

허연주·이해나 디자이너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