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대통령 향한 조슈아 웡의 호소…“인권변호사 출신 대통령 있는 한국, 홍콩 편에 서야”
“中, 英에 약속한 ‘2047년까지 일국양제 유지’ 입장 무시 중”
“美·英·EU, 홍콩 특별지위 박탈해야”…국제사회 中 압박 주장
홍콩 민주화운동의 상징적 인물로 꼽히는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사무총장)의 모습.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홍콩 민주화운동의 상징적 인물로 꼽히는 조슈아 웡(黃之鋒)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사무총장)이 동아시아의 대표적인 민주주의 국가 중 하나인 대한민국이 중국 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에 맞서 홍콩 민주화세력 편에 서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웡 비서장은 9일 홍콩 시위 1주년을 앞두고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인권변호사로 활동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누구보다 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도가 높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한국 정부가 홍콩 편에 서달라고 다시 한 번 간절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홍콩보안법은 반중(反中) 홍콩 인사에 대한 처벌 근거를 신설하는 법안이다. 이를 통해 중국 정부의 홍콩에 대한 직접 통제가 강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며 국제사회가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웡 비서장은 중국이 영국과 체결한 ‘홍콩 반환협정’에 따라 홍콩에 대해 2047년까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나라 두 체제)’를 보장해야 하지만 이를 무시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홍콩보안법 제정은 홍콩 시민에게 주어졌던 자유에 대한 종말의 시작을 알리는 결정적 순간”이라며 “협상 당사국이었던 영국 정부가 중국의 일국양제 무력화 시도에 대해 더 강력한 입장을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3일(현지시간)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강행할 경우 영국 이민법을 개정해 수백만명의 홍콩인에게 영국 시민권을 제공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홍콩보안법 제정은 홍콩을 중국 본토의 또 다른 도시 중 하나로 만들려는 시도”라며 목소리를 높인 웡 비서장은 “중국이 홍콩을 독재정권에 동화시키려는 시도가 계속된다면 홍콩에 부여된 특별 지위에 대해서도 세계 각국이 재고해줄 것을 촉구한다”고도 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에 반발하며 홍콩에 대한 특별 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고 한 것과 결을 같이한다.

웡 비서장은 “중국 중앙정부가 대리 제정한 홍콩보안법은 민주화운동세력과 시위에 참여한 시민뿐만 아니라 결국 홍콩에서 자유롭게 활동 중인 비즈니스맨에게도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홍콩은 지금 정치적 권리를 침해받는 것을 넘어 경제적 자유 역시 위험에 빠진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홍콩 경제는 인권보호, 중국과 독립된 사법부, 느슨한 기업 규제 등의 방화벽 덕분에 발전할 수 있었다”며 “세계 각국은 현재 홍콩에 진출한 자국 기업들의 이익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에 반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톈안먼 민주화 시위 31주년을 맞은 지난 4일(현지시간) 홍콩 시민이 톈안먼 시위 희생자를 추모하고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등으로 민주화운동을 탄압하는 중국 정부에 항의하기 위해 빅토리아공원에 모여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웡 비서장은 홍콩보안법 제정을 계기로 자신을 비롯한 홍콩 민주화세력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탄압이 본격화하겠지만, 이에 굴하지 않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그는 “지난해 9월 미 의회 청문회에 참석해 중국의 독재적 탄압과 홍콩 경찰의 만행을 세계에 알렸기 때문에 홍콩보안법의 주요 표적이 될 것”이라며 “외부 세계에 도움을 요청한다는 이유로 당국에 체포·기소당할 가능성이 크겠지만 진실과 정의가 침묵해선 안 된다는 생각으로 행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