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언주 “장난 치나…법원, ‘오거돈 성추행’ 이게 다라고 보는가”

  • “죄 중대하지만 증거 확보돼 기각? 납듯 못해”
    “광역시장이란 자가 대담히…설마 처음 했을까”
  • 기사입력 2020-06-04 09: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4일 법원에서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데 대해 “설마 오 전 시장의 성추행이 이번이 다라고 생각하느냐”고 질타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죄가 중대하지만 증거가 확보돼 기각한다는데, 장난 치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가 언제부터 불구속 수사원칙에 충실했느냐”며 “설마 드러난 게 다라고 생각하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인 평범한 어린 여직원은 가해자가 시장이었던 것만으로 엄청난 압박이었을텐데, 이를 뚫고 겨우 입을 열기 시작했는데 멀쩡히 석방되면 더 이상 할 이야기가 있어도 하겠느냐”며 “영장을 기각한 판사가 비상식적이든, 영장을 청구한 수사기관이 시늉만 한 것이든 상식에 벗어났다”고 비판했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 전 의원은 오 전 시장을 놓고 “광역시장이란 자가 멀쩡히 집무실에서 자기 밑에 있던 여성을 대담하게 추행했다”며 “그런 자가 설마 그 짓을 처음 했다고 믿느냐”고 했다. 나아가 법원을 향해선 “만에 하나 상습범이라면 그래도 증거가 다 확보됐고 수사에 문제가 없다고 할 것이냐”며 “영장을 기각해 멀쩡히 걸어나오면, 혹여나 밝혀지지 않은 사건의 피해자들, 공포에 떨고 있는 피해자들은 어쩌란 말이냐”고 다그쳤다.

이 전 의원은 이번 오 전 시장의 성추행 건에 대해 이를 은폐하기 위한 조직적 움직임이 있었을 수 있다고도 했다. 그는 “(이 일이)선거 전에 터질까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또 남자친구인지 배우자인지 누군가가 부산시청에서 항의하고 소란을 일으켰다는 풍문도 있던데, 그랬다면 경찰 정보관 등 이를 은폐하고 덮은 공직자들도 모두 수사 대상이 아니냐”고 했다.

그는 “수사기관은 즉각 보완해서 영장 청구를 다시 하라”며 “이번 일을 일벌백계해 공직사회 기강을 바로잡아야 한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