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금태섭 징계…윤상현 "여당에선 소신도 죄냐"

  • "당 명령 따르라는 경고인가"
    "의원 자유투표권 침해 사건"
  • 기사입력 2020-06-02 14: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상현 무소속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2일 "집권여당에선 소신이 죄가 되느냐"고 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금 전 의원은 '조국 사태' 때 당에서 유일하게 바른 소리를 했는데, 지난해 12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표결에서 찬성 아닌 기권표를 던진 게 징계 사유가 됐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국회의원의 표결이 당 제명 청원대상이 되고 실제 징계 이유가 되는 거대여당으로, 국회에 위기가 닥치고 있다"며 "이는 21대 국회에서 당의 지시를 따르지 않는 의원에 대해 반드시 보복한다는 집권당의 선언 아니냐"고 했다. 이어 "독립된 헌법 기관인 국회의원에게 헌법 정신이 아닌 당의 명령을 따르라는 경고냐"며 "이래서 21대 국회에서 무슨 소신과 토론, 협의와 조정을 기대하겠느냐"고 날을 세웠다.

윤 의원은 "국회법을 보면 국회의원의 투표를 '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서 소속 정당의 의사에 기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돼 있다"며 "금 전 의원의 징계는 거대집권여당이 국회법에 명시된 국회의원의 자유투표권을 침해한 사건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