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뷰티&패션
  • 방탄소년단 뷔가 입고 나오자 5분 만에 ‘품절’ 대란

  • 기사입력 2020-05-27 21: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방탄소년단 뷔가 입은 잠옷이 5분 만에 팔려나가며 품절 대란을 일으키고 있다.

해외 매체 리퍼블릭월드(RepublicWorld)에 따르면 지난 25일 방탄소년단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심슨 스타일의 초상화를 바라보는 뷔가 입고 있는 잠옷이 전 세계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잠옷은 국내 온라인 쇼핑업체에서 판매 중이다.

당시 뷔의 사진이 담긴 게시물은 2시간여 만에 100만 ‘좋아요’를 돌파하고 30시간 만에 200만을 돌파할 정도로 화제가 됐다. 특히 사진에서 뷔가 입고 있는 코끼리가 그려진 민트색 상의와 회색 하의 세트의 잠옷이 팬들 눈에 포착됐다.

이 잠은 2만원에 미치지 않는 합리적 가격으로 온라인에선 순식간에 일어난 품절 사태를 빚었고, 팬들은 잠옷을 판매 중인 오프라인 마트 정보를 공유하며 잠옷 확보에 나서고 있다. 예상치 못한 품절 대란에 업체는 잠옷 예약구매를 진행 하고 잠옷 구매처를 공유한 뷔의 팬들에게 직접 감사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뷔가 입고 걸치는 패션 아이템은 물론 뷔가 듣는 음악, 읽는 책 등은 팬들을 통해 새로운 트렌드로 이어지고 있다. 최근엔 뷔가 팬커뮤니티 위버스에서 추천한 미국 신예 뮤지션 리니무어(Lynnea Moorer)의 커버곡, 알라이나 카스틸로(Alaina Castillo)의 ‘저스트 어 보이(Just a Boy)’는 뷔의 추천 이후 단 10여분만에 유튜브 동영상의 조회수가 10배나 뛰는 등 ‘화제성’을 만들어 내고 있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