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BTS 소속 ‘빅히트’ 코스피 상장한다…이르면 주중 예심 신청

  • 증권가 “상장 이후 빅히트의 기업가치 최소 2조원 넘어설 것”
  • 기사입력 2020-05-26 19: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탄소년단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방탄소년단(BTS)을 세계적 그룹으로 키워낸 국내 최대 규모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을 추진한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빅히트는 지난 21일 한국거래소에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 청구 전 사전협의를 신청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 규정에 따르면 상장 신청인은 상장 예비심사를 신청하기 전에 상장 절차 및 시기 등을 미리 거래소와 협의해야 한다.

거래소 관계자는 “사전 협의는 통상적으로 1주일가량 소요되며, 협의 결과 특이사항이 없을 경우 (상장 신청인이) 곧바로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하는 절차”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르면 오는 28일 사전 협의가 마무리되고 이번 주 내로 빅히트의 상장 예비 심사 신청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 2005년 설립한 이 회사는 지난 2월 말 NH투자증권[005940]과 한국투자증권, JP모건을 대표 주관사로 선정하고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돌입했다.

증권가에서는 상장 이후 빅히트의 기업 가치가 최소 2조원을 넘어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실제로 빅히트의 지난해 순이익(724억원)에 주가수익비율(PER)을 30배로 적용할 경우 예상 시가총액은 2조1720억원에 달한다.

증권업계에서는 방탄소년단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갖는 파급력을 고려할 때 빅히트에 부여되는 PER은 최소 30배 이상, 최대 40∼50배 수준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