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책
  • 용산공원 면적 1만㎡ 더 넓힌다…옛 방사청 부지 추가 확보

  • 방사청 편입 부지에 경찰 이전시설 부지 추가 방안 추진
  • 기사입력 2020-05-25 07: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는 방사청 편입 부지에 경찰 이전시설 부지를 추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사진은 용산 공원 위치 및 현황도. [국토교통부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서울 용산 미군기지 이전으로 조성되는 용산공원의 면적이 약 1만㎡ 더 넓어지게 된다.

25일 경찰과 국토교통부,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들 기관과 서울시는 용산공원 구역에 옛 방위사업청 부지 내 경찰청 시설 이전 예정 부지를 추가로 편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국토부는 작년 말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회의를 열어 용산공원 구역에 용산기지 인근에 있는 옛 방사청 부지(7만3000㎡)와 군인아파트 부지(4만4000㎡), 국립중앙박물관(29만5000㎡), 전쟁기념관(11만6000㎡), 용산가족공원(7만6000㎡) 등 60만㎡를 편입한 바 있다.

이때 방사청 부지는 전체가 아니라 경찰청 이전시설 예정 부지(1만3000㎡)는 제외됐었다. 첨단치안센터와 종합민원콜센터 등이 이곳 방사청 부지로 이전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5·6 수도권 주택 공급방안에서 인근의 한국철도(코레일) 정비창 개발 방안이 나오면서, 이 정비창 업무시설 용지에 첨단치안센터 등 경찰청 이전시설 등을 옮기고 방사청 부지의 용산공원 편입 면적을 넓히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국토부와 경찰청, 서울시 등은 조만간 세부 조율 작업을 끝내고 이르면 내달 중 용산공원조성추진위를 다시 열어 공원 경계를 추가 확장할 방침이다.

다만 경찰청과 국토부는 경찰 시설이 정비창 부지 어느 곳으로 들어갈지를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작년 말 60만㎡를 확장한 용산공원 구역에 대한 고시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이를 위해 공청회 등도 벌여야 하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관련 행사를 여는 것이 여의치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조만간 방사청 추가 부지를 더해 고시가 이뤄질 공산이 크다.

국토부는 용산공원 조성 과정에 국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공론화위원회를 가동할 예정이다.

일반 국민 400∼500명으로 구성된 국민참여단이 공원 조성과 관련한 의사결정에 직접 참여하게 된다.

이들은 용산공원을 역사성과 민족성, 생태성, 문화성 등 여러 측면에서 어떤 형태로 만들어야 할지 구체적인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

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