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만원 “5·18은 북한 간첩이 일으킨 폭동”…여전히 망언
[MBC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뉴스24팀] 극우인사 지만원(78) 씨가 5·18 민주화운동이 40주년 기념일에 5·18을 폄하하는 발언을 했다.

18일 MBC에 따르면 지 씨는 이날 서울 국립현충원을 찾아 “5·18은 북한 간첩이 일으킨 폭동”이라고 망언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 씨는 이날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수십 명의 사람들과 함께 국립현충원을 찾았다.

그는 연단에 서서 “5·18은 민주화 운동이 아니고 폭동”이라며 “누가 일으켰느냐? 김대중 졸개하고 북한 간첩하고 함께 해서 일으켰다”고 외쳤다.

지 씨는 지난 17일에도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5·18을 비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그는 유튜브 채널 ‘지만원 TV’를 통해 최근 미국 국무부가 기밀해제한 문서를 거론하며 “폭동은 간첩과 김대중 추종자들이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을 ‘폭도’라 지칭했고, 계엄군의 무력진압을 “굉장히 자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지씨는 5·18 민주화항쟁을 북한특수군 소행이라 주장해온 인물로 지난 2월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2년 실형을 선고 받았다. 당시 노령 등의 이유로 법정구속 되지 않은 지씨는 실형 선고 이후에도 허위사실 유포를 멈추지 않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