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교육
  • 대교, 그림책 ‘My First Story’ 원어민 화상영어 서비스 출시

  • 기사입력 2020-05-18 11: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대교는 미국 대형 아동출판사 스콜라스틱과 공동 개발한 생활습관 그림책 ‘My First Story’를 원어민 화상영어 서비스로 만나볼 수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My First Story’ 원어민 화상영어 서비스는 영어를 처음 접하는 아이들에게 ‘My First Story’의 단계별 스토리텔링 활동을 통해 영어에 대한 자신감을 길러주고 영어 공부를 효과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돕고자 출시하게 됐다.

‘My First Story’ 그림책은 영어와 한글로 된 이중언어 그림책을 통해 자연스럽게 학습자가 그림책의 스토리를 인지하고 VOD, 오디오, 세이펜을 활용해 영어를 재미있게 접할 수 있다. 특히, 북미권 원어민 선생님과 1대 1 화상영어 서비스를 통해 도서의 주요 어휘 및 표현을 따라 읽으며 자연스럽게 영어 말하기 자신감을 쌓는데 효과적이다.

화상영어 수업은 주 1회로 ‘My First Story’ 도서 1권 분량을 학습하며, 서비스 출시 기념으로 ‘My First Story’ 풀세트 구매고객에게는 화상영어 서비스 2회 무료 체험권을 증정한다.

대교 관계자는 “지난 1월 출시된 ‘My First Story’의 판매 채널 확대를 앞두고 이번 원어민 화상영어 서비스를 런칭하여 차별화된 단계별 영어 학습을 완성하게 됐다”며 “이번 화상영어 서비스로 아이들이 영어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효과적인 영어 학습을 시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