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교육
  • 유은혜 “등교할 수 있도록 학원 이용 자제해달라”…학원에 ‘원격수업’ 권고

  • 박원순 서울시장ㆍ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긴급회의
    전국 학원에 ‘원격수업 운영’ 강력 권고
  • 기사입력 2020-05-14 13: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학원 등 교육부, 서울시, 서울시교육청 다중이용시설 방역 긴급회의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오는 20일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에 적신호가 들어온 가운데, 교육부가 전국 학원에 원격수업을 권고하고 학부모들에게는 등교할 수 있도록 학원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4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과 이태원 사태 관련 긴급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번 확산 사례를 통해 아직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사실을 뼈아프게 깨달았다”며 “하루빨리 학교에 가기 위해서라도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할 것을 학생 및 학부모님들께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학원 운영자분들께도 방역 기준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고 필요하다면 원격수업 방식으로 운영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유 부총리는 “교육부는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전국 학교의 등교 날짜를 일주일씩 순연했지만, 보다 철저하고 세밀하고 촘촘한 대책이 지역차원에서 시행돼야 한다고 판단된다”며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6일까지 이태원 유흥업소를 방문한 모든 분이 신속히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다시 강력하게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오전에도 학생 감염이 확인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학원 강사가 자신의 직원을 숨기고 피해를 확산시킨 점에는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