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트럼프, 반도체 자급자족 추진…아시아 의존도 줄이기
코로나19로 공급망 붕괴 우려 커져
미국 내 생산으로 아시아 의존도 줄이기
텍사스 삼성전자 공장도 계획에 포함
미국 정부가 인텔, TSMC 등과 협력해 반도체 생산을 미국 내에서 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P]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국 정부가 첨단 반도체 생산을 미국에서 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공급망 붕괴 위험이 고개를 들자 아시아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정부 관리들이 미국 최대 반도체 업체 인텔, 대만 반도체 업체 TSMC와 미국 내 반도체 공장 건립을 논의하고 있다.

그렉 슬레이터 인텔 정책·기술 부문 부회장은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인텔이 미국 정부와 다른 고객에게 첨단 반도체를 안전하게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시에 “상업적으로 보기에도 과거보다 시점이 좋고 수요도 많다”고 설명했다.

WSJ은 미국 정부가 특히 중국이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는 대만에 대한 반도체 의존도를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TSMC는 세계 3대 첨단 반도체 생산 업체로, 미국 퀄컴과 엔비디아, 브로드컴 등 대다수 반도체 업체가 TSMC에 생산을 의존하고 있다.

TSMC는 성명을 통해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면서도 “미국 등 모든 적합한 장소를 적극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WSJ은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TSMC가 최대 고객사인 애플은 물론 상무부, 국방부 등과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 역시 TSMC가 상무부와 협의를 하고 있지만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진 못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반도체 생산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삼성전자도 미국 정부의 계획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의 오스틴 공장 위탁생산(CMO) 시설을 확대하도록 하는 방안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미국 반도체산업협회(SIA)는 미국 정부가 국내 생산을 촉진하기 위해 수백억달러를 쏟아부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존 노이퍼 SIA 회장은 WSJ에 “반도체는 미국 경제 회복력과 국가 안보의 근본”이라며 “중국 등이 막대한 투자를 하는 상황에서 미국은 더 많은 노력을 해야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