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업들 긴급재난지원금 자발기부”…박용만 상의 회장, 회원사에 당부
일상의 기부로 추진하면 좋을 듯

박용만(사진)대한상의 회장이 정부가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 기업들의 자발적인 기부를 당부했다.

박 회장은 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상의가 나서서 기업들에 기부하자고 나서는 것은 모양새가 좋지 않아 보인다”라며 “이건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하는 게 좋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이어 “개인적으로는 이런 아이디어가 나왔을 때부터 행정비용 측면 등을 볼 때 힘들지 않겠나 생각했다”면서도 “일부에선 이걸 신청해 적극적으로 쓰는 게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말도 있다”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그러면서 “정부의 재정문제가 있으니까 우리는 일상 생활하면서 기부하고, 기부원하는 데가 있으면 거기다 쓰면 좋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최근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기업들을 위한 정부의 대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박 회장은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내놓은 지원대책들은 충분히 나온 것으로 보인다”라며 “문제는 이런 지원방안들이 병목현상없이 산업현장에 투입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내달 출범하는 21대 국회에 조속한 원 구성을 당부했다. 코로나19의 국가적인 위기 상황에서 새로 꾸려지는 국회가 입법부라는 제 역할에 충실해 줄 것을 강조한 것이다.

박 회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21대 국회가 원 구성으로 시간낭비를 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기업들이 고통받는 상황에서 국회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유재훈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