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경산업, 이주배경 청소년 35명에게 사랑 나눔 실천
창립 30주년인 2015년부터 시작…6년간 후원비용 약 5억원
애경산업 창립 35주년을 맞아 사랑의열매회관에서 ‘이주배경 청소년 장학기금’ 전달식이 열렸다. 행사에는 애경산업 송기복 상무(첫번째줄 왼쪽에서 세번째)와 서울모금회 김용희 사무처장(첫번째줄 왼쪽에서 두번째) 등이 참석했다. [애경산업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애경산업은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사랑의열매회관에서 애경산업 창립 35주년을 맞아 ‘이주배경 청소년 장학기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애경산업은 창립 35주년을 기념해 총 35명의 다문화 및 이주가정 배경의 고교생에게 연간 학비를 지원했다. 올해 지원 금액은 고교생 1인당 평균 250만원씩, 총 8750만원이다.

이주배경 청소년 장학기금 행사는 2015년 애경산업 창립 30주년을 기념으로 시작해 올해로 6회째를 맞았다. 창립기념 횟수만큼의 장학생을 선발한다는 계획을 세워 올해까지 총 195명에게 약 5억원의 기금을 후원했다. 이 기금은 매월 애경산업 전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비용과 회사가 반반씩 조성해 더욱 의미 있는 나눔을 실천했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