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스페인 언론 “의료·기술·문화·경제…한국이 강국이다”

  • 한국 집중조명
  • 기사입력 2020-04-10 14: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페인 월간지 '아이콘' 4월호 한국문화특집 기사. [주스페인한국문화원 제공]

[헤럴드경제=뉴스24팀] 코로나19 최대 피해지 중 한 곳인 스페인의 주요 언론이 코로나19 대응으로 재평가받는 한국의 방역, 의료에 이어 문화까지 큰 관심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10일 주스페인한국문화원에 따르면, 스페인 3대 일간지 ‘엘 문도(EL MUNDO)’는 지난 7일 자에 실린 ‘한국, 자가진단 앱 사용률 90%’라는 기사를 통해 한국 보건당국의 침착하고 효과 있는 대응 사례를 상세히 소개했다.

이어 매체는 유럽 대부분 국가가 봉쇄령을 발령했으나, 한국은 뛰어난 기술 역량과 투명한 정보 공개,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민주적 방식으로 방역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스페인 최대 일간지 ‘엘 파이스(EL PAIS)’도 지난 1일 자 ‘코로나19 시대의 의사소통’ 기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BBC 인터뷰 내용을 언급하며 “정부와 지도자의 역량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에서 한국은 실제로 투명하고, 명확하고, 적절하게 이 위기에 대응한 국가”라고 호평했다.

게다가 세계적인 코로나19 사태로 한국의 방역 역량과 보건·의료에 쏠린 관심이 문화 분야에서 거둔 성공과 배경으로까지 확대하고 있다.

스페인 SNS에서 화제가 된 '집에서 즐기는 한국' 시리즈. [주스페인한국문화원 제공]

‘엘 파이스’에서 발간하는 자매지 월간 ‘아이콘(ICON)’ 4월호는 ‘문화강국은 이렇게 만들어진다’는 제목의 한국문화 특집기사를 4개 면을 통해 게재했다.

이 잡지는 “한국은 마이크로프로세서와 플라스마 스크린뿐만 아니라 활력과 매력, 다양성으로 점철된 문화산업을 수출한다”며 “세계 11위 경제대국, 수출 규모 세계 6위인 한국의 위상을 부인할 사람은 없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을 언급하면서 “소프트파워라 불리는 얄미울 정도의 매력으로 무장한 한국이라는 강적 앞에 심지어 자유주의의 엘리트로 여겨지는 할리우드도 항복했다”고 찬사를 보냈다.

또 한국 드라마에 대해서도 “독창성과 탄탄한 구조 덕분에 수출이 용이하며, 이국적 매력과 함께 모던하고 도시적이고 코스모폴리탄한 이미지를 균형 있게 조합해 보여준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와 함께 최근 세계 미술계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한국 현대미술과 문화 수출에서 가장 큰 성공을 거둔 K팝을 비롯해 이제 막 스페인에서 발간된 소설 ‘아몬드’와 작가 손원평,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 막강한 비디오게임과 e스포츠 산업, 그리고 김치 등을 언급했다.

매체는 그러면서 “이 모든 것이 한국 소프트파워의 파노라마를 완성한다. 한국은 그 어떤 군대도 없이 지구를 침략했다”고 결론을 지었다.

주스페인한국문화원(전홍조 대사)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는 스페인 국민을 위해 소셜미디어(SNS)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집에서 즐기는 한국’ 시리즈로 영화, 드라마, K팝을 활용한 맨몸운동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