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단독]정부, 재외국민에게도 공적 마스크 판매 나선다

  • 외교부, 공관 통해 공적 마스크 수요조사
    “운송비 정부 부담…싼값에 마스크 공급”
    현지에서는 “장당 1만 원…구매도 어려워”
    “지원 물량 제한”…국내 수급 상황도 ‘변수’
  • 기사입력 2020-04-09 09: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현지에서 마스크를 구매하지 못하고 있는 재외국민을 위해 싼값에 국산 방역마스크를 판매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서울 시내의 한 약국에서 시민이 공적 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정부가 재외국민에게도 공적 마스크를 공급하기로 했다. 국내와 달리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급속히 악화되고 있으나 마스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세계 각국 재외국민에게 정부가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기 위한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정부는 수요조사를 마치는 대로 각국 공관과 한인회를 통해 저렴한 가격에 국산 KF 등급 인증 마스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복수의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외교부는 최근 각국 공관을 통해 재외국민의 방역 마스크 수요 조사를 시작했다. 현지 구입은 물론 한국에서의 개인적 조달도 어려운 재외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선 것이다. 그간 각 공관 차원에서 기부받은 물량을 교민에게 지원한 사례는 있지만, 국산 방역 마스크 판매를 위해 정부가 일제 조사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정부는 자부담을 원칙으로 KF94ᆞKF80 등급의 공적 마스크를 공관과 현지 한인회를 통해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최근 재외국민 선거 과정 등에서 재외국민들이 마스크를 구하기 어렵다는 민원을 많이 제기했다”며 “다만, 지원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어 국가별 상황을 감안해 물량을 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재외국민들은 현지 상황이 악화되며 방역 마스크 구매에 큰 어려움을 겪어왔다. 특히 우리 정부가 방역 마스크의 해외수출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면서 현지에서는 중국산 마스크를 비싼 가격에 구입할 수 밖에 없는 형편이었다. 실제로 유럽 내에서는 중국산 N95 등급 마스크가 개당 1만 원 수준에 거래되고 있는 데다가 이마저도 수량이 부족하다.

국산 마스크의 경우는 엄격한 제한 절차를 거쳐 국내 가족으로부터 한 달에 8개를 받을 수 있었지만, 최근 각국이 항공편을 중단하며 이마저도 어려워졌다.

한 외교부 관계자는 “그간 각 공관에서 해외 생산 마스크 판매처를 안내하거나 자체 보유 일부 물량을 한인회를 통해 지원했지만, 수량이 턱없이 부족했다”며 “EMS를 통한 국내에서의 마스크 배송도 막힌 상황에서 교민들의 관련 요구가 커 우선 수요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우리 국민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유럽 등 일부 공관에서는 이미 예비 수요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마스크 물량이 확보되면 공관이 운송료 등을 부담해 교민들에게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국내에서 해외수출 금지 예외 적용을 받아야 하는 등 실제 지원까지는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국내 마스크 수급 상황도 변수다. 앞서 정부는 국내 마스크 5부제 해제 여부에 대해 "현시점에서 마스크 5부제 폐지나 구매 제한을 완화하는 논의는 조금 이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국내 마스크 수급 상황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