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中 ‘벌써 풀고’ 日 ‘이제야 잠그고’…안일한 대응 더 큰 화 부른다

  • 코로나19 진원지 中 우한, 76일 만에 봉쇄령 해제
    ‘코로나 포비아’ 만연…정상생활 아직 어려워
    일본, 강제력 없는 ‘긴급사태’ 발동으로 늦장 대응
    전문가 “日 확산세 폭발 가능…더 강력한 조치 필요”
  • 기사입력 2020-04-08 10: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대응으로 8일부터 한 달간 도쿄도(東京都) 와 오사카부(大阪府) 등 주요 7개 지역에 대해 긴급사태를 발동했다. 한편 이날 중국 후베이성 정부는 코로나19 진원지이자 최대 피해지역인 우한시에 내려진 봉쇄령을 발령 76일만에 해제했다. 사진은 7일 아베 총리의 모습이 나오는 도쿄의 한 전광판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는 모습.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지구촌을 ‘바이러스 위기’로 몰아넣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내려진 봉쇄령이 발령 76일만인 8일 해제됐다. 같은 날부터 일본은 도쿄도(東京都) 와 오사카부(大阪府)를 비롯한 전국 주요 7개 도부현(광역자치단체)에 대해 내달 6일까지 한 달간 긴급사태를 발동했다.

한반도와 이웃한 아시아 최대 경제국 두 곳의 행보가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벌써부터 대륙 내 최대 발병지의 ‘빗장’을 푼 중국과 뒤늦게 느슨한 ‘봉쇄’로 바이러스 확산 대응에 나선 두 국가의 행보가 자칫 더 큰 화를 불러올 수 있다는 비판이 높아지고 있다.

중국 후베이성 정부는 이날 0시를 기해 우한에서 외부로 나가는 교통 통제를 해제했다. 우한시는 “봉쇄가 풀렸다고 해서 통제나 경보가 완전히 해제된 것은 아니다”라며 주민들의 불필요한 외출 자제를 권고했다. 학교는 여전히 휴교령이 내려져 있다.

후베이성 정부는 최근 우한시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추이가 사실상 소강기에 접어들었다는 판단 아래 봉쇄령 해제를 결정했다. 우한에서는 지난 12월 초 화난 시장에서 정체불명의 폐렴환자들이 나온 이래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 5만여명, 누적 사망자 2500명이 발생했다.

봉쇄령을 통한 강력한 인구 이동 제한 조치는 들불처럼 번지던 확산세를 효과적으로 진정시켰다는 평이다. 지난 3주간 우한시에서 보고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3명에 불과하고, 7일에는 처음으로 신규 사망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중국의 주요 산업도시이기도 한 우한시의 봉쇄령 해제는 곧 산업시설 가동과 경제 활동 재개를 의미한다. 뉴욕타임스(NYT)는 “봉쇄 해제 이후 우한시의 모습을 보면서 세계는 심각한 피해를 입은 도시가 고통을 어떻게 극복하는 지를 지켜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수많은 인명이 사라지는 것을 목격한 우한 시민들에게 ‘바이러스 충격’은 깊은 트라우마를 남기며 일상 생활을 주저하게 만들고 있다. 전문가들도 우한시의 경제 활동이 단기간에 정상궤도에 오르기는 힘들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기업 상황도 마찬가지다. 우한 전역에 1만1000개의 사업체들이 영업을 재개하고, 서비스 관련 업체들 중 93%가 다시 문을 열었다. 하지만 두 달 여간의 영업 중단이 남긴 상처는 쉽게 회복되고 있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우한시 한 공무원은 “현재 우한시내 기업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기존의 60%에 불과하다”면서 “전력 소비는 작년 이맘때의 5분의 1이 감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은 같은날 긴급사태를 발동했다. 각 광역자치단체장들에게 주민들의 이동을 제한하고, 필요 시 병상 확보 등을 위해 개인의 재산권 등을 제한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것이 골자다. 2020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내린 결정으로, 이미 여론과 전문가들은 정부의 늦장 대응에 불신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현재 일본의 누적 확진 건수는 5165명으로 일주일 전과 비교해 두배 가까이 뛰었다.

시부야 켄지 킹스 칼리지 런던 인구보건연구소 소장은 현재의 공식 확진자 및 사망자 수치는 ‘빙산의 일각’이라고 지적하면서 “일본 정부가 망치고 있다. 환자가 급증하면 곧장 의료 시스템이 붕괴될 것”이라며 일침을 놓았다.

뒤늦게 내려진 긴급사태가 강제력이 없는 느슨한 수준에 머물러 있다는 것도 문제다. 다수의 전문가들은 이번 정부의 긴급사태 발동은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데 역부족이며, 따라서 더욱 강력한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긴급사태 조치가 ‘폐쇄’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며, 대중교통 운행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심지어 이동 제한을 비롯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의 대부분은 광역자치단체의 자발적 준수 여부에 달려있는 데다, 강제력도 없다. 자치단체장이 주민들에게 ‘외출 제한’ 이나 ‘재택 근무’를 권고해도 이를 어길 시 징벌적 조치를 취할 수 없다는 뜻이다.

일본 홋카이도 대학의 니시우라 히로시 감염학 교수는 닛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도쿄의 코로나19 확산이 폭발적 성장기에 접어들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외출을 자제하라고 하는 것보다 더 강력한 제한 조치를 내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물론 코로나19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기업 등이 당국의 지시를 무작정 거부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아사히신문은 지시에 따르지 않을 경우 당국이 기업 이름 등을 공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bal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