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세계 전직 대통령·총리 등 100여명 “G20, 1920억弗 규모 코로나 대응 펀드 만들라”

  • 브라운 전 英총리 공개서한, 서약회의 소집 요청
    각국 수반 줄줄이 서명, 韓 반기문·이홍구 참여
    백신개발 등 80억弗·개도국 350억弗 지원 필요
    최빈국 채무조정 1500억弗투입, IMF SDR 5천억弗로
    IMF·세계은행 춘계회의(17~19일)때 공식 확정해야
  • 기사입력 2020-04-08 08: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 세계 각 국의 전직 대통령·총리 등 유력인사 100여명이 주요 20개국(G20) 정상에게 최소 1920억달러(한화 약 233조880억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펀드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를 위해 글로벌 서약회의의 즉각적인 소집을 요청했다.

7일(현지시간) 고든 브라운 전 영국 총리가 운영하는 고든·사라 브라운 사무소 등에 따르면 브라운 전 총리·에릭 버글로프 런던정경대(LSE) 국제문제연구소장·제레미 파라 웰컴 트러스트 이사 등 3명은 G20 정부를 향한 이런 내용의 공개서한을 작성했다.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마리오 몬티 전 이탈리아 총리 등 195명의 인사와 11개 단체가 서명했다. 한국에선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과 이홍구 전 국무총리가 이름을 올렸다.

브라운 전 총리는 “코로나19가 야기한 글로벌 보건·경제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적으로 통합된 행동을 요청하는 것”이라며 “현행 국제기구가 수용할 수 있는 규모보다 훨씬 많은 기금을 모아야 한다”고 정상들의 협조가 필수적임을 강조했다.

우선 80억달러를 보건 위기에 즉시 투입하는 데 지도자들이 합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항목별로는 세계보건기구(WHO)에 10억달러, 백신 개발 연구·배분에 참여하는 전염병예방혁신연합(CEPI)·세계백신면역연합(Gavi)을 위한 30억달러, 치료법 개발 지원용 22억5000만달러 등이다.

보건시스템이 열악한 아시아·아프리카 개발도상국엔 350억달러가 추가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인공호흡기·진단키트, 의료진을 위한 보호장구 구비에 이 정도 자금이 필요하다고 봤다.

브라운 전 총리 등은 “이번 경제위기는 보건비상사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해결할 수 없다”며 “특정국 혼자 극복한다고 될 일이 아니라 모든 나라가 코로나19에서 회복해야 끝나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최빈국 채무조정을 위해 1500억달러가 투입돼야 한다고 추정했다. 이들은 “국제기구가 개도국에 대한 올해 채무 상환면제를 시작해야 하지만, 현실은 그들 국가를 보호하려면 최소한 1500억달러의 새 기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들 유력인사는 더 많은 중앙은행이 통화스와프에 참여토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주요국 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를 맺고, 신흥국·최빈국 지원을 위해 특별인출권(SDR)을 5000억~6000억달러 규모로 추가 할당해야 한다고도 조언했다. SDR은 외환이 고갈된 회원국에 인출해주는 일종의 가상통화다. IMF한테 빌려 다른 나라 중앙은행을 통해 필요한 외화로 바꿀 수 있다. 만기일이 없고, 부채에 포함되지 않아 신흥국에 부담이 없다. 10년 전 글로벌 금융위기 때 발행한 규모의 2배를 서한은 거론한 것이다.

서한은 “IMF와 세계은행은 오는 17~19일 진행하는 춘계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 펀드 등을) 공식 확정해야 한다”며 “가장 실행 가능한 출구전략으로, 비싼 것 같지만 그렇게 하지 않을 때 결과는 재앙일 수 있다”고 했다.

hong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