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3기 신도시 ‘그린벨트 훼손지’ 복구로 여의도 1.5배 공원 조성

  • 남양주 왕숙·고양 창릉 등 446만㎡ 도심공원 조성
  • 기사입력 2020-04-07 10: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3기 신도시 주변에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훼손지 복구사업을 통해 여의도 면적의 1.5배에 달하는 도심공원 조성이 추진된다. 사진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경기도 하남시 교산동 일대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3기 신도시 주변에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훼손지 복구사업을 통해 여의도 면적의 1.5배에 달하는 도심공원 조성이 추진된다.

그린벨트를 풀어 개발사업을 하는 대신 신도시 인근의 다른 땅을 녹지로 되살리는 것이다.

7일 주택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경기도는 3기 신도시가 소재한 지자체에 신도시 면적의 15%에 해당하는 도심공원을 조성 중이다.

그린벨트 훼손지 복구사업은 그린벨트를 풀어 개발사업을 하면 그린벨트 면적 10∼20%와 맞먹는 사업지 외곽 경관 훼손 지역을 녹지나 공원으로 만드는 사업이다.

3기 신도시 면적의 15% 내외로 그린벨트 훼손지복구사업이 이뤄진다면 남양주 왕숙 160만㎡, 고양 창릉 105만㎡, 하남 교산 80만㎡, 부천 대장 52만㎡, 인천 계양 49만㎡ 등 약 446만㎡의 공원이 조성된다. 이는 여의도 면적(290만㎡)의 1.5배에 해당한다.

특히 고양시와 부천시의 경우 6월 31일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실효를 앞두고 재원 부족으로 땅을 매입하지 못하고 있었으나 신도시 사업 덕분에 실효 예정인 모든 장기 미집행 공원 부지를 공원으로 조성할 수 있게 됐다. 실효가 예정된 장기 미집행 공원 면적은 고양 창릉은 65만㎡, 부천 대장은 35만㎡다.

보통 그린벨트를 풀어서 택지개발 사업을 하면 훼손지복구사업을 하지 않고 부담금을 내는 것으로 갈음한다. 훼손지복구사업을 하면 부담금을 내는 것보다 비용이 3배가량 더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3기 신도시 입지 선정 과정에서 해당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그린벨트를 푸는 대가로 훼손지복구사업을 적극적으로 벌이기로 했다.

장기 미집행 공원 실효를 앞두고 큰 부담을 느끼고 있던 경기도 지자체들이 훼손지복구사업을 해 달라고 강력히 요청했고, 국토부도 신도시 외부 지역 주민들의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복구사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남양주 왕숙과 하남 교산, 인천 계양은 작년 10월 지구지정이 완료돼 현재 지구계획이 수립 중이고 고양 창릉은 이달 초 지구지정을 마쳤다. 부천 대장의 경우 지구지정 절차를 밟고 있다.

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