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빅톤, 악플러 고소…“선처 없다”

  • 기사입력 2020-04-06 23: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보이그룹 빅톤의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악성 게시물을 올린 이들을 명예훼손과 모욕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플레이엠은 “빅톤 관련 악성 게시물을 올린 이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형사 고소장을 서울 강남경찰서에 접수했다”고 6일 밝혔다.

플레이엠에 따르면 팬들의 지속적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온라인상에서 빅톤 멤버들을 향한 악의적 비방과 인신공격, 허위사실 유포 등 악성 게시물을 다수 확인했다.

소속사 측은 “나날이 심해지는 악플러들의 행위로 아티스트의 피해가 극심했던 만큼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