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日증시, 긴급사태 선포 임박에도 4%대 폭등

  • 원유 감산 합의 임박 소식이 호재로 작용
  • 기사입력 2020-04-06 15: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일본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에 따른 긴급사태 선포 전망에도 원유 감산 합의가 임박했다는 소식에 폭등세를 나타냈다.

일본 도쿄 증시 닛케이225 평균주가는 6일 전날보다 756.11포인트(4.24%) 폭등한 1만8576.30으로 거래가 끝났다.

이날 닛케이지수는 소폭 오름세로 출발한 뒤 상승폭을 계속 키우는 강세장을 연출하며 3거래일 만에 1만8000선을 회복했다.

도쿄 증시 1부 전 종목 주가를 반영하는 토픽스(TOPIX) 지수 종가는 51.17포인트(3.86%) 뛴 1376.30을 기록했다.

이날 일본증시에서 미국 주가지수 선물이 시간외 거래에서 상승폭을 키운 것이 매수세를 촉발해 강세를 견인하는 모습이었다. 시장 관계자들은 미국 선물 시장이 강세를 보인 상황에서 장 막판에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감산 합의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나오면서 상승폭을 키웠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도쿄와 오사카 등 주요 대도시권에서 이동을 억제하는 긴급사태가 선포될 경우 투자심리가 다시 얼어붙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르면 7일 도쿄와 오사카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것에 대응해 긴급사태를 선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