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편지’ 때문에 경질된 美함장 ‘코로나 확진’

  • 기사입력 2020-04-06 11: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승조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릴까 우려해 미국의 군 고위층에 하선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낸 뒤 전격 경질된 핵 항공모함 루즈벨트호의 브렛 크로지어(사진)전 함장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걸로 전해졌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크로지어 전 함장과 가족을 잘 아는 그의 해군사관학교 급우 2명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크로지어 전 함장은 지난 2일 경질되기 전 증상을 보이기 시작한 걸로 알려졌다. 그는 항모에 탄 승조원 관련, “전쟁 중도 아닌데 죽을 필요 없다”는 요지로 해군에 격리조처를 간청한 서한이 지난달 31일 샌프란시스코크로니클에 처음 공개되면서 논란 끝에 해임됐다. 홍성원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