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한국이 부러운 日…코로나19 ‘韓 현명 대응’ 연일 소개

  • 언론들 “온화한 대응…확진자 정보 자세히 공개” 잇달아 상세 보도
  • 기사입력 2020-04-06 10: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배달된 산케이(産經)신문이 '한국 감염 경로 9할 파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일본 언론들이 연일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소개하고 있다.

일본에서 발행 부수가 가장 많은 일간지인 요미우리(讀賣)신문은 한국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엄격한 외출 제한을 행하고 있지 않다. 정부나 서울시는 자제 요청에 그치고 있다”고 6일 보도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뉴욕과 런던 등 구미 주요 도시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외출 제한이 이어지고 있다고 소개한 뒤, 이와 달리 한국과 스웨덴은 온화한 대응을 택한 국가로 꼽힌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요미우리는 “그 대신 (한국) 정부가 힘을 쓰고 있는 것은 감염자 행동 이력의 철저한 추적”이라며 “확진자의 설명, 휴대전화 위치정보, 신용카드 사용기록 등을 활용해 이동 경로를 철저히 밝혀낸다”고 설명했다.

지난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 워크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가 설치돼 있다. 서울시는 3일부터 서울 거주 입국자들에 대해 전원 검사를 실시한다. 서울 거주 입국자는 공항에서 발열 체크를 거친 뒤 유증상자는 인천공항 선별진료소에서, 무증상자들은 잠실종합운동장에 마련된 해외입국자 전용 워크스루 선별진료소 또는 해당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는다. [연합]

신문은 익명 처리된 확진자 정보가 지방자치단체의 홈페이지 등에서 자세하게 공개되며 확진자가 발생할 때마다 주변에 있는 휴대전화에 경보가 전달된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인터넷상에서 확진자가 특정되는 경우도 있으나 사생활 침해라는 비판은 일부에 그치고 있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산케이(産經)신문은 한국이 대량 검사를 실시하고 확진자의 행적을 철저하게 추적해 코로나19의 증가세에 제동을 걸었다는 취지로 전날 보도하며 “한국에 진단키트 등의 수출이나 지원을 요구하는 나라는 100개국을 넘었다”고 부러움을 전했다.

이에 앞서 지난 3일 아사히(朝日)신문은 한국이 검사, 추적, 치료를 충실하게 한 결과, 의료 붕괴를 예방했다고 평가하는 등 최근 일본 언론이 연이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기사로 다루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