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J리그, 코로나19에 무기한 연기

  • 기사입력 2020-04-04 08: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개점 휴업' 상태인 일본 프로축구의 5월 재개마저도 불발됐다.

이번에는 재개 목표일조차 정하지 못하고 중단 기간을 연장했다.

닛칸스포츠 등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본 프로축구 J리그는 3일 각 클럽과 화상으로 임시 실행위원회를 열고 단계별로 정해놓았던 리그 재개 일정을 전면 무효화하기로 했다.

무라이 미쓰루 J리그 의장은 실행위원회가 끝나고 "전문가의 의견을 받아들여 재개 목표 일정은 일단 백지화하기로 합의했다"면서 "1개월 이상 간격을 두고 조정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실행위원회에 앞서 J리그는 일본야구기구(NPB), 전문가와 함께 구성한 '코로나19 대책 연락 회의'에서 리그 재개를 더 늦추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전문가의 제언을 들었다.

J리그는 지난달 25일 실행위원회에서 개막 이후 중단된 J1(1부)리그는 5월 9일, J2(2부)리그는 5월 2일부터 다시 시작하고 아직 개막하지 못한 J3(3부)리그는 4월 25일 새 시즌에 들어가기로 뜻을 모았다.

하지만 이후 J리그 구단에서 코로나19 확진 선수와 직원이 속출하자 결국 이 같은 목표를 철회하게 됐다.

J리그 중단 및 연기 결정은 이번이 네 번째지만 재개 목표일을 정하지 못한 것은 처음이다.

J1·J2리그는 2월 말 2020시즌 개막전을 치렀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지난달 25일 정규리그와 컵대회 모든 경기의 개최를 중단하기로 한 이후 발이 묶인 상태다.

12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