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코로나19 후폭풍 심각…美 디즈니 휴직·보잉 생산 중단

  • 로이터 "미국 백화점 니먼마커스 파산보호 신청 검토 중"
  • 기사입력 2020-04-03 15: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5만명에 육박하는 가운데 기업들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자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택에서 머무르면서 경제활동에 비상이 걸리고 있다.

3일 세계 통계 전문 사이트 월도미터에 따르면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이날 오후 3시30분 현재 24만5373명이며 사망자는 6095명이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사망자가 급증하면서 대부분의 시민들이 ‘자택 대피’를 선택하면서 기업 활동에 막대한 지장으 주고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그룹 월트디즈니는 이날 테마파크와 다른 사업장이 폐쇄됨에 따라 이달 말부터 일부 직원의 무급휴직을 계획하고 있다.

월트디즈니는 성명을 통해 “코로나19로 막대한 타격과 손실이 발생함에 따라 모든 직원이 고통을 분담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18일까지는 직원들의 급여를 지불하겠다고 확인했지만, 사업 재개 시점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무급휴직 기간 의료보험 혜택은 유지된다고 덧붙였다.

월트디즈니 파크 부문은 12곳의 테마파크와 호텔, 크루즈 등의 사업에 17만7000여명을 고용하고 있다. 이중 몇명이 무급휴직 대상인지 회사는 밝히지 않았다.

세계 최대 항공기 제작사 보잉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델라웨어 리들리 타운십 공장의 가동을 향후 2주간 중단한 후 오는 20일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보잉은 해당 공장에서는 H-47 치누크, V-22 오스프리 등 군용 비행기와 헬기를 제작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동 중단 기간 원격근무가 가능한 직원은 재택근무를 할 것이며, 원격근무가 불가능한 직원은 10일간의 유급 휴가를 얻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개로 보잉 데이브 캘훈 CEO는 코로나19가 세계 항공우주산업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끼칠 것이라면서 희망퇴직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명품 백화점 니먼마커스는 파산보호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로이터는 2013년부터 부채에 시달려온 니먼마커스가 코로나19로 매장들이 문을 닫게 되면서 큰 타격을 입었고, 최근 비밀리에 채권자, 대출기관들과 파산보호 기간 가능한 자금조달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밝혔다.

다만, 이 소식통은 이런 논의가 진행되더라고 니먼마커스가 파산을 피할 여지는 아직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에도 한 차례 파산 위기를 모면했던 니먼마커스는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이달 말까지 모든 매장의 문을 닫았으며, 1만4000여명에 달하는 직원 대부분이 무급휴직에 들어갔다.

니먼마커스는 로이터의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히길 거부했다. 앞서 이 회사는 지난달 "코로자19의 위기 속에서 자금력을 유지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