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P2P 수익률 거품 뺀다

  • 제도권 편입…건전성에 무게
    부실위험 줄여 ‘중위험·중수익’
  • 기사입력 2020-04-03 11: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높은 수익률로 고객을 유치하던 개인 간(P2P) 플랫폼들이 수익률 거품 제거에 나서고 있다. 위험도 감수해야하는 수익률보다 연체율 혹은 부실위험을 줄이려는 접근이다.올 8월 P2P법 시행을 두고 상품변화, 투자자보호 기금 조성 등 다양한 전략을 펼치는 모양새다.

피플펀드는 지난해부터 그간 부실과 연체율이 높아 문제가 됐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상품을 대폭 줄였다. 올해부터는 부동산PF 신규대출을 취급하지 않는 방향으로 사업을 펼치기로 결정했다.

회사 관계자는 “소비자 신뢰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어니스트펀드는 지난달 초안정지향형 투자상품 브랜드 ‘시그마 H’를 출시했다. 안전성이 높은 부동산 기초자산을 대상으로 연 6%대를 기대수익률로 잡았다. P2P 업계 내에서 높은 수치가 아니다. 위험을 줄인 점이 주효, 연 5%(세전) 기대수익률을 건 시그마H 1호 상품은 출시 8분 만에 완판됐다.

테라펀딩도 지난해 10월부터 5%대 기대수익률의 ‘안심투자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손실 발생시 최대 5000만원까지 투자자 보호기금 한도 내에서 보호한다.

이밖에도 위펀딩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우선 매입을 확약한 상품을 내놓았고, 2일 지정대리인으로 선정된 나이스abc는 리스크가 비교적 낮다고 평가되는 기업신용 상품만 취급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지난달 금감원 차원에서 연체율 등 경고성 메시지가 들어온 만큼 앞으로도 중위험-중수익의 바람이 거세질거라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 “P2P가 초반에는 높은 기대수익률로 투자자의 이목을 끌었지만 이제는 제도권에 편입된 만큼 건전성도 중요해졌다”며 “위험을 낮춘 중위험-중수익 상품이 많이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자연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