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정부, 민간단체 北 방역지원 첫 승인…소독제 1억원 상당

  • 민간단체 재원 자체 조달…합의서ㆍ분배 등 요건 갖춰
    국제사회 대북 인도지원 943만 달러…韓 572만 달러
  • 기사입력 2020-04-02 1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일부는 북한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지난달 31일 민간단체가 자체 재원으로 마련한 1억원 상당의 소독제 지원을 처음 승인했다고 2일 밝혔다. 북한 선매체 ‘조선의오늘’이 보도한 평양시 코로나19 방역 모습.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정부가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민간단체의 지원을 승인했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승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일 “요건을 갖춰 신청한 일부 민간단체에 대해 대북 반출을 승인했다”며 “현재 승인된 주요 물품은 소독제로 총 1억원 상당의 자체 재원”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지난달 31일 승인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단체명과 방출 경로, 시기 등에 대해 비공개를 희망하는 해당 민간단체의 뜻에 따라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정부는 그동안 코로나19와 관련한 민간단체의 대북 방역지원 승인을 위해서는 북한과 합의서 체결, 재원 마련, 구체적인 물자 확보와 수송 계획, 그리고 분배 투명성 확보 등 요건을 갖춰야한다는 입장이었다. 이번에 소독제를 지원하는 민간단체는 이 같은 요건을 모두 충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기도는 자체 예산으로 12억원 상당의 코로나19 대북 방역 지원을 추진했으나 요건을 갖추지 못해 집행이 중단된 바 있다.

이와 함께 국제사회가 올해 1분기 북한에 943만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한 가운데 한국은 전체의 60%인 572만달러로 가장 많이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국제사회의 대북 인도적 지원은 943만4425달러였다. 한국은 세계보건기구(WHO) 모자보건사업에 400만달러, 북한 적십자사 태풍 ‘링링’ 피해 복구 사업에 약 173만달러를 지원했다

정부는 작년 연말 WHO를 통한 북한 모자 의료지원사업을 5년 만에 재가동하기로 하고,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방침에 따라 북한의 태풍 링링 피해 복구를 위해 남북협력기금을 투입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다만 통일부는 이에 대해 OCHA 자료 해석에 오류가 있었다는 입장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해당 금액은 지원하기로 약속한 것”이라며 “모자 의료지원사업과 태풍 링링 피해 복구 지원 의사를 표시했지만 모자 의료지원사업 100만달러 외에는 아직 집행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