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교사 75% '4월 6일' 개학 반대…온라인 개학에 대해서는 찬반 갈려

  • 기사입력 2020-03-30 20: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

[헤럴드경제] 교사의 75.4%가 다음달 6일 개학에 반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온라인 개학에는 찬성이 57%, 반대가 42.3%로 의견이 나뉘었다. 90%에 가까운 고등학교 교사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등 대학입시 일정을 미뤄야 한다고 답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지난 25~27일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 교원 등 전국 교원 1만6034명을 조사한 결과 75.4%인 1만2085명이 '4월 6일 개학'에 반대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4월 6일 개학에 찬성한 교사는 24.6%(3949명)이다.

학기를 시작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전제했을 때 학생들을 학교로 나오지 않게 하고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에는 57.7%(9254명)가 찬성했다. 42.3%(6780명)가 반대했다.

온라인 개학 찬성률은 고등학교와 중학교 교원의 경우 60%대였다. 초등학교 교원은 55.5%였고 유치원과 특수학교 교원은 각각 37.4%와 41.1%로 집계됐다.

지역마다 개학일을 달리하는 방안에는 교원 32.1%(5151명)가 찬성하고 67.9%(1만883명)가 반대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이 27~29일 고등학교 교원 963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모바일 설문조사에서는 55.2%가 "개학을 (추가로)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21.6%는 "온라인으로 개학하는데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76.8%가 4월 6일에 학생들을 등교시키는 데 반대한 것이다. '등교 개학에 찬성한다'는 응답자는 23.2%에 그쳤다.

온라인 개학에 대해서는 고교 교원들 사이의 의견이 갈렸다. '학사, 입시 일정상 불가피하지만, 정규수업 대체는 어렵다'는 응답이 45.7%, '온라인 개학 자체를 반대한다'는 교원이 44.7%로 집계됐다. 수능과 대입일정과 관련해서는 응답자 88.6%가 "늦춰야 한다"고 답했다.

'1∼2주 연기해야 한다'는 응답이 49.8%로 가장 많았다. '3주 이상 연기 및 2021학년도에 한해서는 대학 입학 시기를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도 38.8%였다. '기존 계획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대답한 교원은 9.7%에 불과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