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해피벌룬’ 500여통 쌓아두고 흡입한 20대女, 부모 신고로 체포 

  • 과거 수차례 마약류 투약 혐의 적발
  • 기사입력 2020-03-30 07: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환각 작용을 일으키는 아산화질소(N₂O)가 담긴 ‘해피벌룬’을 쌓아 두고 흡입한 2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25일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로 이모(26) 씨를 자택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이 씨 부모로부터 “딸이 환각 물질을 사용한다”는 신고를 받고 이 씨가 혼자 사는 서울 서초구 강남역 인근 오피스텔로 출동했다.

이 씨는 집에 찾아온 경찰에게 “집에 마약 같은 건 없다”고 말했으나, 경찰이 집을 수색한 결과 이미 사용한 해피벌룬 260통과 아직 쓰지 않은 290통 등 총 550통이 발견됐다. 이 씨는 경찰에서 해피벌룬의 출처에 대해 “아는 언니에게서 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과거 수차례 마약류 투약 혐의로 적발된 전력이 있다. 그의 부모도 이 사실을 알고 딸을 걱정한 끝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 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중”이라며 “조사가 이뤄지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youkno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