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文대통령, 黃 40조채권 제안에 "좋은 안이면 검토…밀당할 일 아냐"

  • 기사입력 2020-03-29 14: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40조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위한 채권 발행을 제안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정부는 야당이라도 좋은 제안을 해 오면 검토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최근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26일에도 황 대표의 채권 발행 제안에 대해 "(황 대표 측이)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말한 바 있다.

강 대변인은 "그동안 문 대통령의 26일 발언의 진의를 두고 다양한 보도가 있었다"며 추가 발언을 소개한 배경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황 대표의 제안을 그만큼 진지하게 검토해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엄중한 경제 상황인 만큼 경제를 살리는 데 도움이 된다면 누가 제안하든 검토할 수 있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누구든 좋은 제안을 해 오면 검토할 것"이라며 "밀고 당기기는 하지 않는다. 밀고 당기고 할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