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aT ‘코로나 고통분담’ 임원임금 30% 반납

  • 판로확보 어려운 농식품업계 지원
    착한 임대료 운동에도 적극 동참
  • 기사입력 2020-03-27 11: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사장 이병호·사진) 임원들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통 분담 차원에서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27일 aT에 따르면 이병호 사장을 비롯한 상임임원은 월 급여의 30%를 4개월간 반납하고, 1급 이상 간부급 직원은 일정금액을 자율적으로 결정해 ‘코로나19 고통 분담 차원 급여 반납 운동’에 동참키로 했다. 반납한 재원은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식품업계 및 지역사회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쓰일 예정이다.

앞서 aT는 지난 5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식품업계와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시설 임대료를 최대 50% 인하하는 등 ‘착한 임대료’ 운동에도 적극 동참해 왔다.

이에 따라 서울 양재동 소재 화훼공판장과 aT센터 등에 입주한 화훼산업 종사자, 식품외식업체 등 소상공인 및 중소업체 500개소가 임대료 감면을 받는다.

또 졸업식과 입학식 취소에 따른 꽃 소비감소로 피해를 입은 420여개 화훼공판장 입주사를 대상으로 임대료를 50% 인하했다. 양재동 aT센터와 국내지역본부 사옥에 입주한 80여개 소상공인과 중소업체에게는 임대료를 20~30% 내렸다.

이 밖에도 전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성금 모금과 취약계층 생활시설에 대한 긴급방역, 생활안정용 쌀 지원, 저소득층 노인 대상 마스크 기부 등 꾸준한 지원과 도움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병호 aT 사장은 “우리 임직원 모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범정부적 고통 분담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취약계층과 지역사회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문숙 기자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