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곽상도 , 청주고속터미널 사업 특혜 의혹 재차 제기

  • 기사입력 2020-03-26 19: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이 청주 고속버스터미널 현대화사업에 대한 특혜의혹을 재차 제기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곽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매각 및 용도변경 특혜 의혹을 검찰이 조사하는 상황에서 청주시가 청주고속버스터미널 사업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상인 등의 문제 제기에도 청주시가 무리하게 청주고속버스터미널 사업을 추진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회의·모임을 자제해야 하는 시기에 건축경관교통공동위원회를 열어 사업 허가를 내준 이유를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착착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청주시는 지난 25일 교수, 건축사 등 전문가와 시 공무원으로 구성된 제1차 건축·경관·교통공동위원회를 열어 청주고속버스터미널 현대화사업 계획을 심의, 조건부 의결했다.

위원회는 건축과 교통 분야에서 일부 사업계획의 수정·보완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터미널현대화사업이 시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주식회사 청주고속버스터미널 측은 건축·경관·교통공동위원회가 요구한 조건을 갖춰 건축 허가 절차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 사업의 특혜 의혹은 지난 1월 곽 의원의 주장으로 불거졌다. 청주지검은 미래통합당의 고발에 따라 이 사업을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청주고속버스터미널 측은 "고속버스터미널 낙찰자는 2017년 1월 매각 입찰공고를 거쳐 공정하게 선정한 것"이라며 "낙찰가는 감정평가 2개 기관에 의뢰해 매각 예정 금액을 산정한 것으로 의혹 제기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