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LG하우시스, ‘책임경영 강화’ 각자대표 체제로

  • 건축장식자재 강계웅 대표·자동차소재부품 강인식 대표가 맡아
  • 기사입력 2020-03-26 17: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6일 LG하우시스 각자대표로 선임된 강계웅 부사장(왼쪽)과 강인식 전무.

LG하우시스가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 사업부문별 독립경영에 나선다.

이 회사는 26일 서울시 중구 LG서울역빌딩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강계웅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이어 열린 이사회에서 강계웅 부사장(CEO)과 강인식 전무(CFO)를 각각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강계웅 대표는 건축장식자재, 강인식 대표는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을 맡아 운영하게 된다. LG하우시스는 각자대표 체제 전환에 대해 “두 사업부문 각각의 전문성 확보를 통한 경쟁력 강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건축장식자재 사업은 기존의 창호·바닥재·인조대리석·단열재 등 자재는 물론 소비자에게 인테리어 솔루션을 제공하는 인테리어 회사로서 전문성을 강화하게 된다.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은 전방시장 악화를 극복할 수 있는 근본적인 사업경쟁력 제고를 통한 수익성 및 재무구조 개선에 주력할 계획이다.

강계웅 대표는 지난 1988년 금성사로 입사해 LG전자 한국경영관리팀장, 하이프라자 대표, 한국영업본부 B2C그룹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LG하우시스로 이동해 한국영업부문장을 맡아 왔다.

강인식 대표는 1987년 럭키로 입사해 LG화학 금융담당, 경리담당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부터 LG하우시스의 CFO(최고재무책임자)를 담당했다.

CFO로서 강인식 대표는 “올해는 국내외 여러 리스크 요인들의 영향으로 도전적 사업환경이다. 하지만 고객의 입장에서 가치를 제공하는 ‘고객감동’ 경영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LG하우시스는 이날 주주총회에서 2019년 재무제표 내역을 승인받고 보통주 250원, 우선주 300원의 배당을 확정했다.

조문술 기자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