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프레인글로벌, 소풍벤처스와 소셜벤처 지원 ‘맞손’

  • 소풍벤처스 투자한 소셜벤처 PR 지원
    기업 비즈니스 역량, 사회 문제 해결과 접목
  • 기사입력 2020-03-26 15: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PR 컨설팅 기업 프레인글로벌(대표 김동욱)이 임팩트 투자사 소풍벤처스(대표 한상엽)과 손잡고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벤처기업인 소셜벤처의 성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프레인글로벌은 26일 소풍벤처스와 소셜벤처 지원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계기로 프레인글로벌은 소풍이 투자한 스타트업들의 PR 컨설팅을 무상으로 지원하게 된다. 양사는 기업이 사업을 영위하면서 사회적 가치를 확산할 수 있는 임팩트 커뮤니케이션 모델과 방법론을 개발하는 데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소풍은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에 지분을 투자하는 임팩트 투자사이며, 액셀러레이터이기도 하다. 투자 규모는 회사당 최소 3000만원부터 최대 1억원까지다. 지난 2008년부터 임팩트 투자를 지속, 현재까지 63곳의 기업에 투자를 해왔다. 이달에는 이재웅 전 쏘카 대표 등이 참여하는 임팩트 투자 펀드를 결성하기도 했다.

프레인글로벌은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는 PR컨설팅사로, 2000여건의 PR 프로젝트를 수행해왔다. 그간 쌓아온 역량을 바탕으로 소풍이 투자하고 지원하는 소셜벤처들의 성장을 위해 필요한 PR 전략과 커뮤니케이션 역량 강화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동욱 프레인글로벌 대표는 “창립 20주년을 맞아 회사의 비즈니스 역량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구현할 수 있는 기회를 찾는 과정에서 소풍과의 액셀러레이팅 파트너십을 추진하게 됐다”며 “젊은 소셜벤처들이 우리 사회에서 가치를 인정 받고 더 많은 기업들이 탄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