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美 역대 최대 2조달러 부양책…기업·가계 전방위 지원

  • 개인에 1200달러 지급…아동은 500달러
    실업자는 4개월 간 주당 600달러 실업수당
    기업에 5000억달러 대규모 지원
    일부 의원 반발 진통속 상원 통과
  • 기사입력 2020-03-26 13: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상원은 트럼프 행정부와 합의한 2조달러 규모의 부양책을 통과시켰다. [EPA]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국 정부가 본격적으로 돈다발을 풀 채비를 거의 끝마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움츠러든 가계와 기업을 살리기 위해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지원책을 마련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상원이 트럼프 행정부와 합의해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부양책 규모는 2조달러(약 2500조원)에 달한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두 차례에 걸쳐 통과된 경기부양 규모를 합친 것보다 많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개인에게 직접 1인당 최대 1200달러(약 150만원)을 지급하는 것이다. 부부는 합산해 2400달러가 나간다. 아동이 있다면 500달러를 더 받을 수 있다. 미국 시민권자와 세금을 내는 영주권자가 대상이다.

지급액은 소득이 높을수록 준다. 독신자는 연소득 9만9000달러, 자녀가 없는 부부는 합산 연소득 19만8000달러 미만이어야 수혜자가 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총 2500억달러(약 308조원)이 필요할 것으로 추정했다.

코로나19로 직장을 잃었다면 2500억달러(약 308조원)에 달하는 실업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4개월 동안 주당 600달러씩 받는다. 대상자엔 임시직이나 계약직, 프리랜서 등도 포함된다. 현금 지급금을 더하면 4개월 간 실업자 한 명이 받는 현금은 7600달러(약 930만원)에 달한다.

이처럼 트럼프 행정부가 개인에 직접적으로 적지 않은 돈을 쏟아붓는 것은 코로나19에 따른 실업증가와 소비지출 감소가 미국 경제에 치명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개인 소비는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신용경색, 매출 압박을 받고 있는 기업들을 위한 방안도 담겨 있다. 기업 대출에 5000억달러(약 614조원)가 책정됐으며 중소기업 지원에 3670억달러(약 450조원)가 들어간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계와 화물운송업계에는 각각 250억달러, 40억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기업 지원 과정에서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독립된 감찰관과 의회가 지정한 인사들로 꾸려진 감독위원회가 기업 대출을 검토할 방침이다.

공화당 소속 상원 법사위원장인 린지 그레이엄을 비롯한 의원들 몇몇이 일부 내용에 문제를 제기하며 다소 진통이 있었지만 투표에 참가한 96명이 모두 찬성하면서 사상 최대 경기부양책은 급물살을 타게 됐다. 이제 남은 건 하원 표결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서명뿐이다.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당초 만장일치 동의로 상정해 처리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PBS인터뷰에서 입장을 바꿔 구두투표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는 일일이 호명해 찬반 기록을 남기는 호명투표보다 느슨한 형태다.

다만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스 의원 등이 좀더 적극적으로 의견을 낼 수 있는 투표 방식을 요구하고 있어 하원 투표 결과가 언제 나올지는 불확실하다. CNBC는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은행들이 구제금융을 받은 뒤 임원들에게 보너스를 지급했던 2008년의 구제 프로그램의 실수가 재현될 수 있다고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합의안이 하원까지 통과하면 대통령 서명만 남는다. 앞서 스테퍼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법안이 넘어오면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kw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