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BTS도 힘겨운 ‘빌보드 핫 100’이 뭐길래

  • 라디오 방송 횟수 종합 순위 결정적 영향
    보수성향에 정통 팝이 주류…언어의 벽도
  • 기사입력 2020-03-26 11: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팝 스타들이 빌보드 차트를 점령하고 있다. 글로벌 팬덤을 이끄는 방탄소년단(사진)을 주축으로 몬스타엑스, NCT127이 2020년 빌보드 차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1일 발표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로 발매 첫 주 1위에 오른 이후 현재 11위를 안착해 있다. NCT 127은 지난 6일 발매한 정규 2집 ‘엔시티 #127 네오 존(Neo Zone)’으로 지난 17일(현지시간) 빌보드200 차트에 5위로 진입했다.

방탄소년단이 빌보드200 차트에서 1위에 올랐을 때 몬스타엑스는 이 차트에 데뷔했다. 미국에서 발매한 첫 정규 앨범 ‘올 어바웃 러브’로 5위로 진입하는 의미있는 성과를 냈다. 지난해 10월에는 SM의 프로젝트 그룹 슈퍼엠(SuperM)이 미국 무대 데뷔와 동시에 빌보드 200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빌보드200은 전통적인 음반 판매량에 스트리밍 횟수와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각각 환산한 수치를 합산해 순위를 정한다. 음원 10곡을 다운받거나, 1500곡을 스트리밍한 경우 전통적인 음반 1장을 산 것으로 간주한다.

K팝 그룹은 이 차트에 오르는 다른 가수들과 비교해도 실물 앨범 판매량이 압도적으로 높다. 앞서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 7’은 첫 주 획득한 42만2000 점 중 실물 앨범 판매량이 34만7000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슈퍼엠은 발매 첫 주 16만8000점 중 실물 앨범 판매량이 16만4000장이나 됐다. NCT127은 총 8만7000점을 얻었는데, 이중 실물 앨범 판매량은 8만3000장이다. 몬스타엑스도 총 5만2000 점 중 실물 앨범이 5만장을 차지했다.

강력한 팬덤을 바탕으로 하는 K팝 스타들의 앨범은 단지 청취용이 아닌 화보, 포토카드 등이 포함돼 소장 가치가 높은 상품으로 인식되고 있다. 충성도 높은 글로벌 팬덤이 구매하는 앨범 판매량은 빌보드200 차트에서 K팝 스타들의 힘을 발휘하는 배경이다.

빌보드200의 양대 차트인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으로의 도전도 꾸준했다. ‘핫100’ 차트는 라디오 방송 횟수, 스트리밍 실적, 음원 판매 등을 종합해 순위를 매긴다. 노래의 대중적 인기가 차트 진입의 핵심이다.

국내에선 2009년 ‘노바디’(Nobody)로 76위에 오른 원더걸스, ‘강남스타일’(7주 연속 2위)과 ‘젠틀맨’(5위)을 부른 싸이가 이 차트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온(ON)’으로 발매 첫 주 4위로 데뷔했으며, 둘째주에는 68위로 떨어졌다. 셋째주엔 차트에서 사라졌다.

‘핫100’ 차트는 빌보드200 차트와는 달리 여전히 진입장벽이 높다. 라디오 방송 횟수의 비중이 높은 만큼 한국어 가사로 시장을 공략하는 K팝 스타들의 곡은 그만큼의 약점을 가지고 있다. 실제로 방탄소년단의 신곡은 현지 라디오에서 거의 방송되지 않았다. 라디오는 미국 내 대중이 이용하는 전통 플랫폼인 만큼 ‘언어의 벽’을 완전히 뛰어넘을 수 없다는 것이 현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정민재 대중음악평론가는 “다른 K팝 가수와 달리 방탄소년단은 미국 대중의 선택을 받을 만큼 인지도가 높지만, 라디오는 워낙 보수적 성향이 강해 정통적인 팝 음악이 주류를 이루고 있어 방탄소년단 등의 K팝이 나오기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방탄소년단의) 방송 횟수가 0에 가까운 것을 두고 일각에선 미국 음악 산업에서 K팝을 견제하는 시도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승희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